> 글로벌 > 특파원

"볼턴, 법원 허용하면 탄핵 증언"..트럼프식 외교 폭로 나서나?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07:2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0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7일(현지시간) 미 하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 증인 출석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볼턴 전 보좌관은 소환장 발부 등 법적 절차를 밟는다면 하원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의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 비공개 증인 청문회에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WP)는 볼턴 전 보좌관측의 소식통을 인용, 그가 법원이 탄핵 조사에 응하도록 길을 터주는 법적 절차를 밟으면 탄핵 청문회에서 기꺼이 증언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볼턴은 이미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하원 탄핵 조사에 자발적으로 출석하지는 않겠지만 소환장이 온다면 이를 수용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존 볼턴 미국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따라 하원의 탄핵 조사를 주도하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가 볼턴에 대한 소환장 발부 등 법적 조치를 취할 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이미 행정부 전·현직 관리들에게 하원의 탄핵 조사에 출석하지 말라고 지시하는 한편 자료 제출 요구에도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 대행과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차관보, 요바노비치 전 우쿠라이나 대사를 비롯,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유럽 관련 안보정책 담당자인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 등은 하원 청문회에 나서 트럼프 대통령측에 불리한 증언을 이어갔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 등이 우크라이나 정부에 대한 군사 원조를 미끼로 민주당의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공개 수사를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볼턴 전 보좌관도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의 '우크라이나 프로젝트'에 강하게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볼턴 전 보좌관이 증인으로 나서면 트럼프 대통령이 주도했던 북미 협상, 탈레반과의 협상 등에 대해서도 폭발성 있는 폭로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및 아프가니스탄 정책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볼턴 전 보좌관을 지난 9월 전격 경질한 바 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