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연말에만 배당받는다고?...美배당왕은 4계절 내내 배당"

코스피·코스닥 85%가 연말 배당..미국 주식은 대부분이 분기배당

  • 기사입력 : 2019년11월08일 09:3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 중소기업에 다니는 직장인 A씨는 요즘 마음이 바쁘다. 지난해 배당주 투자로 쏠쏠한 재미를 본 그는 연말이 다가오면서 결산배당 유망 종목을 고르기에 여념이 없다. 다만 내년부터는 한국이 아닌 미국 주식도 사볼 생각이다. 배당을 받는 횟수가 많아 배당락을 신경 쓸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최근 미국 증시가 활황인 것도 한몫했다.

전통적으로 연말이 되면 국내 투자자들은 배당주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다. 대부분의 국내 기업은 결산 배당(연간 배당)을 주기 때문이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1000여개 종목 중 분기 혹은 중간 배당을 하는 종목은 140여개다. 85%가 넘는 종목은 연말에 한번 배당한다. 

미국은 한국보다 훨씬 주주친화적이다. 미국의 배당주는 대부분 분기 배당을 한다. 2019년 '배당왕'에 선정된 기업 27개는 모두 분기 배당을 한다. '배당왕'이란 50년 동안 배당을 매년 늘린 기업을 말한다. '배당 귀족'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에 속한 기업 중 25년 연속 배당을 증액시킨 기업이다.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2019년 미국 배당왕에 선정된 27개 종목 [자료=이현성 기자] 2019.11.07 hslee@newspim.com

알트리아그룹은 최근 '배당왕'에 포함됐다. 현재 배당수익률(주당배당금/주가)은  7%로 가장 높다. 담배 제조 ·판매 기업으로 미국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말보로가 주요 브랜드이며, 투자자들에게 분기 배당을 지급한다.(3·6·9·12월 지급)

다만 담배 시장은 2011년 이후 연간 1.5%씩 증가하며 전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2.8%)보다 더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10년 전 분사했던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과의 합병을 추진했으나 무산되기도 했다. 때문에 일반 담배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종합 기호식품 회사로서의 전환을 시도하는 중이다.

2위에 오른 3M은 포스트잇 판매로 잘 알려져 있다. 자동차, 전자, 에너지, 헬스케어, 운송 등 다양한 산업군으로 구성된 복합산업 기업이다. 지난 60년간 배당을 꾸준히 늘려왔으며, 배당성향(배당총액/순이익)이 60%로 높은 편이다. 올해 연간 주당 배당금 컨센서스(시장 예상치)는 5.76달러, 배당수익률은 약 3.4%다. 분기 단위로 매년 3월, 6월, 9월, 12월에 배당을 지급한다.

4위를 차지한 코카콜라는 음료 기업 중 시가 총액과 매출액 기준 글로벌 1위 기업이다. 콜라를 비롯한 탄산음료로 유명하지만 스포츠 음료, 생수, 주스, 커피, 에너지 음료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올해까지 57년간 매년 배당을 증액해 지급했고, 최근 10년간 연평균 6.9%씩 늘렸다. 올해 연 환산 주당 배당금은 1.6 달러 수준이며, 연간 예상 배당수익률은 3% 내외로 시장 평균(1.9%)을 상회한다. 매년 4월과 7월, 10월, 12월에 분기 배당을 지급한다.

전문가들은 분기 배당을 하는 미국 배당주의 장점으로 배당 계절성이 없고, 배당락(배당만큼 주가가 하락)일을 중심으로 주가가 크게 변동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장효선 삼성증권 해외주식 수석 연구위원은 "'미국 주식이 배당락에 계절성이 없다'는 말은 이처럼 투자자들이 배당락에 신경 쓰지 않고 장기적으로 투자한다는 뜻"이라며 "미국 배당주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는 장기적으로 주식을 모으는 경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자연스러운 헤징효과(환율 등으로 인한 가격 변동성을 줄일 수 있음)도 장점으로 분류된다. 장 수석 연구위원은 "국내 장기 투자자들이 미국 배당주를 선택한다는 것은 달러투자에 대한 헤징까지 고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배당주 투자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배당컷'은 주의해야 될 이벤트다. 그는 "미국 기업은 배당 문화가 발달해 웬만하면 배당을 줄이지 않는 것이 특징이지만 한 번 배당을 삭감하는 '배당컷'이 발생하면 주가가 크게 요동치게 된다"고 밝혔다.

김중한 삼성증권 해외주식 연구위원 역시 "크래프트 하인즈, 테바제약은 워렌버핏도 투자한 손에 꼽히는 안전한 주식이지만 회사의 여러 가지 악재로 '배당컷'이 발생한 적이 있다"며 "꾸준하게 배당을 증가시키다가 한순간에 배당을 크게 줄이면서 투자자들이 더욱 크게 요동쳤다"고 언급했다.

때문에 배당주에 투자할 때는 회사가 배당을 줄일만한 요인이 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연구위원은 "'배당 수익률'만 고려할 것이 아니라, '배당의 방향성'을 중점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기업이 배당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는지가 중요한데, 꾸준하게 몇 십년간의 데이터를 중점적으로 봐야 한다"며 "코카콜라, 3M같은 기업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고 덧붙였다.

 

hs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