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이낙연 "소방헬기 독도 추락사고, 실종자 수색에 최선"

"헬기 일제 점검 추진…재발 방지 대책 마련"
"文정부 2년 반…새출발 각오로 국정 임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05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11월05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소방헬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 관계부처에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7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소방헬기)탑승자 일곱 분 가운데 두 분이 돌아가셨고 다섯 분은 아직 수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05 leehs@newspim.com

이 총리는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소방청은 잠수대원, 헬기, 함정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특히 가족들의 하소연을 경청하고 최대한 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고 헬기와 기종은 다르지만 올해 2월 경남 합천에서도 소방헬기 추락이 있었다"며 "국토교통부와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 방지 대책도 마련하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차제에 군, 산림청, 해양경찰청은 각자 보유한 헬기를 일제 점검하고 문제가 발견되면 즉시 정비 등의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수소차의 신속한 보급을 위한 생산기지 구축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수소차가 빠르게 보급되고 있지만 수소의 생산과 활용을 위한 기반의 구축은 더디다"며 "서울 강서구에 설치하려 했던 수소생산기지는 주민들의 반대로 보류됐고 강원도 원주, 광주광역시 남구의 수소충전소 설치는 주민들의 반대로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민들의 우려는 충분히 이해할만 하지만 안전에 대한 오해도 있다"며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주민들께 충분히 설명해 드리며 소통해 지혜를 모으기 바란다. 필요하다면 안전대책도 보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 총리는 "9일이면 정부가 출범한 지 2년 반이 된다"며 "국민께서 힘을 모아주신 덕분에 성과도 많았지만 과제 또한 많다. 내각은 국민의 꾸지람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새로운 출발을 한다는 각오로 국정에 임해야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각 부처에)세 가지를 당부드린다"며 "첫째, 더 낮게 국민의 말씀을 듣고, 정책에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 둘째, 더 가까이 국민의 삶을 살피며 더 필요한 정책을 발굴하고 시행해야 한다. 셋째, 더 멀리 미래를 바라보며 대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