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김상조 "문대통령, 지난 9월 교육부에 대입 정시 확대 지시했다"

靑 정책실장, 1일 청와대 국정감사장에서 밝혀
"유은혜 교육부 장관 업무보고서 정시 확대 지시"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와 교육부에 대입 입시에서의 정시 확대를 9월 이전부터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9월 대통령에게 교육부 업무보고를 했는데 그때부터 정시 확대 논의와 지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1.01 kilroy023@newspim.com

김현아 의원은 그러나 "수시와 정시의 비율이 곧 바뀔 것처럼 생각하는 것은 굉장한 오해"라는 유은혜 장관의 9월 4일 영상과 "학종에 대한 보완이 먼저"라고 한 10월 21일 영상을 공개하며 반박했다.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의 지시로 대입 정책이 급격히 변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유은혜 장관은 밖에 다니면서 저런 거짓말을 왜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실장은 "우리나라의 모든 대학에 획일적으로 적용한 것이 아니며 13개 대학을 전수조사하고 있었기 때문에 유 장관이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실장은 그러면서 "획일적 입시정책 변화가 아니라 수시와 정시, 학종(학생부종합전형)의 제도 개선을 정부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