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10월 수출 468억달러 14.7% 급감…반도체·석유화학 부진

수입 413.9억달러…전년비 14.6% 감소
무역수지 53.9억달러…93개월 연속 흑자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09:1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지난 10월 수출이 전년동월대비 14.7%나 급감해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 6월부터 5개월 연속 두자릿수 하락세다. 특히 수출 감소폭은 지난 6월(-13.5%)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확대됐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0월 수출액은 467억8000만 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4.7% 감소했다. 수입액은 413억9000만 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4.6% 감소했다. 10월 무역수지는 53억9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93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10월 수출입 실적 [자료=산업통상자원부]

10월 수출 감소는 반도체(-32.1%)와 석유화학(-22.6%)·제품(26.2%) 등 주력제품 수출이 고꾸라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다. 더욱이 장기화되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대 중국, 대 미국 수출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10월 수출물량도 2.2% 감소해 5개월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단 1~10월 누적 물량(0.6%)은 소폭 증가세를 유지했다.

특히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 주력품목 수출이 20~30%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갈등으로 인한 대(對) 중국 수출이 16.9%, 대(對) 미국 수출이 8.4% 급감해 전체 수출 하락을 견인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인한 세계 경제가 둔화, 노딜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 영향으로 수출 상위 10개국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