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전자, '모바일 보안' 블록체인 지원...부테린 "도움 많이 돼"

삼성개발자콘퍼런스서 블록체인 관련 대담
"삼성 단말 글로벌 시장서 사용...5G 시대 더 시너지 날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31일 18:10
  • 최종수정 : 2019년10월31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산호세(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확보한 모바일 확장성이 5G와 시너지가 나면서 블록체인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더리움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19의 핵심 세션에 참석해 존 준 삼성전자 미국법인 콘텐츠 및 서비스 담당 디렉터와 대담을 나눴다.

[산호세(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컨퍼런스의 핵심 세션에 참석했다. 2019.10.30. sjh@newspim.com

부테린은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키스토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삼성전자 모바일 보안 솔루션 '녹스(Knox)'를 바탕으로 블록체인의 개인증명 수단인 '개인키'를 스마트폰에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서 서비스 되고 있으며 비트코인, 이더리움, 트론, 클레이튼 등을 지원한다. 

블록체인은 분산형 데이터 저장 기술이다. 중앙 서버에 모든 정보가 집중돼 있지 않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에 정보를 한 번에 털어가는 해킹으로부터 안전한 기술로 꼽히지만 최대 맹점은 개인키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서비스 이용 제한은 물론 암호화폐 자산까지 모두 날아갈 수 있다. 때문에 개인키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블록체인 활성화의 핵심 요소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키스토어가 별도 보안 운영체제(Secure OS)에서 동작하도록 하면서 스마트폰이 해킹당하면 삼성 녹스를 활용해 기능을 정지시킬 수 있도록 했다.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이용하면 별도의 장치 없이 다양한 블록체인 앱에서 결제, 송금 등 기능을 이용할 수도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지난 6월 블록체인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공개했다. 개발자들은 이번 SDK와 함께 쉽고 안전하게 블록체인 앱(DApp)을 개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사용자는 안전하게 개인 키를 보관하는 동시에, 금융·쇼핑·게임 등 다양한 블록체인 앱들을 활용할 수 있다.

부테린은 "삼성전자가 이같은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블록체인의 안전성이 높아진다"며 "동시에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글로벌 시장 곳곳에서 사용되고 있어 블록체인을 알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부테린은 5G 이동통신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스마트폰을 통한 블록체인 시장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5G가 빠른 속도와 초저지연의 특징을 갖고 있어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뿐 아니라, 글로벌 콜드월렛(오프라인 저장장치 사용)  공급업체 레저(Ledger)와 연동을 통해 더 확대된 개인키 관리 옵션을 제공한다"며 "암호화폐 결제 기능 등을 지원해 개발자들이 쉽게 블록체인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