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폼페이오 "美와 전 세계, 중국 공산 정부 도전에 맞서야"

  • 기사입력 : 2019년10월31일 11:31
  • 최종수정 : 2019년10월31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과 전 세계가 힘을 합쳐 중국 공산당 정부의 도전에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주 중국 정부의 인권침해를 규탄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연설에 이어 중국 공산당에 대한 미국 정부의 규탄 입장을 이어간 것이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보수 성향의 싱크탱크 허드슨 연구소의 디너 만찬에 참석, 이같이 연설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중국 국민들과의 오랜 관계를 소중히 여긴다면서도 "오늘날 중국의 공산 정부는 중국 국민들과 다르다"며 "그들은 미국과 세계에 도전할 방법을 시도하고 도전을 추구해왔다. 우리 모두 함께 이러한 도전에 대해 정면으로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의 두 체제간의 근본적인 차이와 그 차이가 미국의 국가 안보에 미칠 영향을 무시하는 것은 더이상 현실적이지 않다"면서 "오늘날 우리는 드디어 공산당이 미국과 우리의 가치에 대해 얼마나 적대적인지 깨닫고 있다. 바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이렇게 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밖에 그는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중국 공산당 정보기관의 정책과 중국의 "불공정하고 약탈적인" 경제 관행 등 미국과 상충되는 중국의 이념과 가치에 대해 향후 몇 달간 일련의 연설을 통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특히, 중국의 공산당은 "마르크스-레닌주의의 정당"이라고 비난했다. 중국의 "군사력 증강 수준이 자국 방어에 필요한 수준을 훨씬 뛰어넘었다"면서 중국 공산당은 "세계 지배를 꿈꾸고 오로지 지도자의 말만 경청해야 하는 체계"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중국 공산 정부 비난 연설은 펜스 부통령이 지난 25일 대중정책에 관해 규탄의 목소리를 낸지 불과 5일 만에 나왔다. 당시 펜스 부통령은 홍콩과 대만 문제를 거론했고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을 강력히 비난했다.

그의 연설은 또, 미중 1단계 무역합의가 도출되고 서명 절차를 남긴 상황에서 나왔다. 양국은 오는 11월 중순 칠레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일정 중 서명식을 가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정상회담은 취소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중국이 마카오를 대체 서명식 장소로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을 빌어 양국이 예정대로 합의문에 서명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