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광역교통 2030] 3기신도시 광역교통대책 내년 초 발표(일문일답)

광역교통 특별대책지구 지정..입주초기 교통 불편 해소
BTX·트램-트레인 등 새 교통 개념 도입

  • 기사입력 : 2019년10월31일 10:36
  • 최종수정 : 2019년10월31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광역교통 비전 2030'에 포함되지 않은 3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내년 초 발표한다.

새로 도입 예정인 광역교통 특별대책지구는 지하철 개통이 늦은 이주 초기 사업 지구의 사업시행자가 특별대책을 수립해 광역버스와 같은 대체 수단 투입을 의무토록 하는 제도다.

다음은 '광역교통 비전 2030' 관련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의 일문일답이다.

-당초 8월 예정이던 발표가 미뤄진 이유는.
▲도로, 철도 등 지자체 건의사항(264건)에 대한 검토와 관계기관과의 협의 등으로 다소 순연됐다.

-신규 광역급행철도와 대심도 지하도로 건설을 새로 제시했는데 구체적인 내용은.
▲사업구간 등 구체적인 사항은 광역교통시행계획, 국가철도망계획 등 법정계획 수립 과정에서 기술적 검토와 경제성 분석 등을 거쳐 내년 하반기 확정할 예정이다.

-고속BTX는 기존 광역버스나 BRT와 어떤 차이점이 있나.
▲지금 M버스는 종점부로 진입하는 구간에서 승용차와 도로를 함께 이용하다 보니 저속운행으로 빠르고 편리한 출퇴근을 지원하는 목적을 충분히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M버스가 운행되는 주요 간선도로의 서울구간 지하에 버스전용차로 설치와 지하 환승정류장 등을 구축해 기존 M버스, BRT보다 이동시간이 30% 이상 단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2층 전기버스 등 친환경 대용량 운송수단을 활용해 보다 쾌적하게 출퇴근 시간을 보낼 수 있을 전망이다.

-트램-트레인인라는 개념이 생소하다.
▲도심 내부에서는 트램 노선을 이용하다가 도심 외곽 등 중·장거리 이동시 일반철도 노선을 활용하는 형태의 교통수단이다. 선로용량에 여유가 있는 기존 선로를 사용해 노선의 활용도를 제고할 수 있다. 트램-트레인은 도심 내부와 외곽을 환승없이 편리하게 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미 독일 등 유럽 여러 도시에 도입돼 운영 중이다.

-광역교통 특별대책지구라는 새로운 개념을 제시했는데 내용과 효과는.
▲특별대책지구는 예타 지연 등으로 철도 신설, 연장 등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이행이 지연된 지역에 입주초기 주민이 겪고 있는 교통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할 예정이다. 그간 버스업체는 수요 부족으로 노선투입을 기피하고 해당 지자체는 재정여력 상 한계로 대중교통 운영이 되지 않았다. 특별대책지구 지정 시 이행 지연 지구의 사업시행자가 노선 운영비를 지원토록 하는 등 재원조달계획을 포함한 특별대책을 수립토록 의무화한다. 이에 따라 신속한 투입이 가능한 M버스, 광역버스 등 대체 수단이 운영되며 단기간 내 즉각적인 효과를 낼 수 있다.

-'광역교통 비전 2030'에 2030년까지 제시할 수 있는 모든 사업과 정책을 발표했나.
▲2030년까지 모든 광역교통 사업과 정책을 포괄하는 것은 아니다. 3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수립 절차가 진행 중으로 내년 초 '광역교통 비전 2030'에 포함되지 않은 개별 신도시에 맞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이 발표될 예정이다. 내년 하반기 광역교통시행계획, 국가철도망계획, 도로종합계획 등 법정계획이 발표될 계획으로 이들 법정계획에서 교통수단별 세부 사업이 확정될 예정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