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덜컥 덜컥, 멀미나겠어요"...국내 최초 자율주행버스 타보니

교통연구원 개발 자율주행버스, 차량통제 없이 도로 주행 시연
자동으로 좌회전·우회전까지 성공..사고지역은 수동으로 전환
잦은 정차에 버스 안 크게 흔들려..승차감은 해결할 과제

  • 기사입력 : 2019년10월30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30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다음달부터 세종시에 운행하는 자율주행버스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실제로 타 본 자율주행버스는 신호인식이나 끼어들기까지 소화가 가능했지만 버스가 앞뒤로 크게 흔들린 탓에 멀미가 날 정도로 승차감이 좋지 못했다.

지난 29일 오후 앞으로 세종시에서 실제 도로를 주행하게 될 국내 최초 자율주행버스에 직접 탑승했다. 오는 2023년 상용화를 목적으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을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 29일 세종시에서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가 열렸다. 자율주행 중인 버스 내부 모습. 2019.10.29 syu@newspim.com

한국교통연구원과 SKT, 서울대학교,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자율주행버스 '쏠라티'는 기존 시내버스보다 작은 15인승 소형버스다. 운전자가 없는 완전자율주행이 아니라 운전자가 탑승해 몇몇 경우 직접 수동으로 운전하는 '레벨3' 단계의 자율주행버스다. 오는 2021년 말까지 모두 37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세종컨벤션센터 앞 임시로 만들어 놓은 승강장에서 어플리케이션(앱)으로 승차를 예약한 손님이 탑승하자 버스가 곧 출발했다. 출발할 때 버스 움직임이 일반버스와 다르지 않아 "첫 출발은 운전자가 수동으로 운전한 것이냐"고 묻자 운전자는 양 팔을 위로 올려 자동주행 중임을 알려줬다.

직선 도로를 부드럽게 달리던 버스는 곧 첫 번째 관문을 만났다. 우회전 후 본선으로 합류하는 코스. 초보 운전자들도 끼어들기 쉽지 않은 운전이다. 평소에도 차량이 많지 않은 도로지만 차량 통제를 하지 않은 상태의 시연이었기 때문에 차량 몇 대가 접근해 왔다.

차량 접근을 인식한 버스는 몇 차례 가다 서기를 반복하다 본선 진입에 성공했다. 그런데 버스가 가다 서다를 반복할 때마다 반동이 커 몸이 앞뒤로 크게 흔들렸다. 주행 영상을 찍기 위해 잠시 일어섰는데 손잡이 없이는 몸을 가누기 힘들 정도였다. 교통연구원 관계자는 "일반버스도 정차 때 반동이 크다"며 "승차감이 일반버스 보다 좋을 순 없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관문은 신호 없이 원형으로 차량이 돌아가는 회전교차로다. 교차로에 진입하자 운전자가 핸들을 직접 쥐고 수동으로 운전해 교차로를 빠져나갔다. 수동 전환은 별다른 절차 없이 자율주행 중 운전자가 핸들을 돌리거나 브레이크를 밟으면 된다. 강경표 교통연구원 연구단장은 "회전교차로에서는 교차로에 우선 진입한 차량이 먼저 가도록 양보해줘야 하지만 아직 운전자들이 모두 인식하고 있지 않아 사고를 우려해 수동으로 운전한다"고 설명했다.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강경표 교통연구원 연구단장(왼쪽)이 지난 29일 세종시에서 열린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2019.10.29 syu@newspim.com

세 번째 관문은 신호정지 후 좌회전. 자율주행 관건 중 하나는 차량의 신호 인식이다. 고속도로를 자율주행으로 달리는 경우 신호가 상관없지만 복잡한 시내 구간을 달리기 위해서는 신호 인식이 중요하다. 세종시에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이 구축돼 있어 버스가 신호를 인식할 수 있다. 버스는 앞차와 넉넉한 간격을 유지한 채 정차한 뒤 신호를 받아 좌회전에 성공했다. 강경표 연구단장은 "좌회전 신호가 언제 들어오는지, 몇 분간 신호가 유지되는지 버스에서 알 수 있다"며 "좌회전 시간이 촉박한 경우 안전을 위해 진입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교통사고 다발지역이나 노약자 보호구역, 어린이 보호구역과 같이 안전에 유의해야 하는 구간은 반드시 운전자가 수동으로 운전해야 한다. 이날 버스도 세종시 내 교통사고 다발구역에 진입하자 운전자가 직접 핸들을 잡고 안전운전에 돌입했다. 불법주차 등으로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운전자가 즉시 핸들을 잡고 빠져나갔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들의 탑승을 돕기 위해 정류장에 정차할 때는 운전자가 직접 수동으로 조작한다. 강 단장은 "앞으로 정류장까지 이동하기 힘든 교통약자를 위해 승객이 위치한 곳까지 이동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고 전했다.

자율주행버스 '쏠라티' 전경 [제공=국토부]

버스는 예정된 4㎞의 노선을 완주하고 무사히 종착점에 도착했다. 비교적 한산한 도로를 주행하는데 부족함은 없는 기술이었으나 잦은 정차와 반동으로 차량의 승차감이 좋지 못한 점은 단점으로 꼽혔다. 혹시 모를 사고에 대한 우려도 말끔히 씻어내지는 못했다. 이날 자율주행버스의 최고 시속인 50㎞까지 주행할 예정이었지만 앞뒤로 붙은 취재차량 탓에 속도를 내지 못하기도 했다.

연구단은 올해 세종시에서 중소형버스 2대로 시험운행을 시작하고 2021년까지 중소형 셔틀버스 5대, 대형 간선버스 3대 등 8대 이상의 친환경 자율주행버스를 세종시 대중교통시스템에 연계시켜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오재학 교통연구원장은 "이번 시연은 자율주행기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을 위한 국내 최초의 공로 시험주행이다"며 "지난 10월 15일에 선포된 '미래차 국가비전' 실현을 위해 연구단이 대중교통분야 자율주행 상용화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