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이상민 의원 "4차 산업혁명 핵심, 자율주행기술 상용화 기반 마련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10월29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10월29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민 국회의원(대전 유성을)이 한국자율주행기술의 발전과 상용화를 위한 제도 및 기반 시설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29일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2019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자율주행기술의 미래 특별오찬간담회'에 참석했다.

이상민의원 [사진=이상민의원실]

이번 간담회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자율주행기술의 발전상과 이에 따른 제도 및 기반 시설 구축을 위해 필요한 정책과 제도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비스티온 (Visteon) 글로벌 회장 겸 대표이사인 사친 라완드 (Sachin lawande) 회장이 '기술적 관점에서 본 자율주행기술의 발전방향'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했다.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가 좌장으로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한 신사업 육성 현황에 대해 자유토론을 펼쳤다.

이 의원은 "자동차 IT 소재등 다양한 산업군의 다국적 기업들이 축척하고 있는 경험과 전문지식을 모아 자율주행에 관련된 기술과 사회적 제도적 주제까지 다루는 자리가 마련돼 기쁘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제안해주신 자율주행기술 상용화를 위해 윤리적 법적 제도의 의견을 수렴한 정책과 제도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