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광화문서 '국민보고대회' 개최..."문재인 정권 심판"

조국 前 법무 장관 사퇴 이후 첫 장외집회
"공수처 설치·선거법 개정 반드시 막아야"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10월19일 17:0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9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자유한국당이 1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 비판을 이어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9.10.19 kilroy023@newspim.com

이날 집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처음 열리는 장외집회다. 집회 구호 역시 기존 '조국 사퇴'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으로 바뀌었다.

앞서 한국당은 각 당협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현역 의원 400명, 원외당협위원장 300명' 등 인원 동원 할당량을 설정해 당원 참석을 적극 독려한 바 있다.

황교안 대표는 "개혁의 칼끝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향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계속 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나라는 독재의 길을 가고 있다"며 "행정부와 사법부를 장악한 데 이어 입법부도 장악하기 위해 패스트트랙에 선거법 개정안을 올려놓은 만큼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는 "공수처법은 검찰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하면 수사를 중단시키고 사건을 갖고 오라고 하는 것"이라며 "정권 마음에 들지 않으면 검찰과 경찰이 수사하지 않아도 공수처가 수사해 구속할 수 있다"고 성토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공수처는 법원과 검찰, 경찰을 마음대로 쥐락펴락하는, 대통령 마음대로 대한민국을 공포로 만들겠다는 '공포청'"이라며 "자기 편은 있는 죄도 꽁꽁 덮어버리는 '은폐청'이 되고, 남의 편은 없는 죄도 만드는 '공포청'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당원과 지지자들은 세종문화회관 앞부토 광화문역 7번 출구 근처까지 자리잡았다. 집회 이후에는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까지 가두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무능한 정당이 할 수 있는 일이 혼란만을 부추기는 장외집회 뿐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는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검찰개혁과 선거법 등 주요 법안 처리에 힘써야 하는 국회의 시간에 거리를 전전하며 지지율을 올려보려는 꼼수정치에 국민들은 염증을 느끼고 있다"며 "국민의 엄준한 요구인 검찰개혁과 민생을 살피는데 한국당의 자리가 없어지기 전에 국회의 시간에 성실하게 임해달라"고 전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