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내부칼럼

[생명이 먼저다] '지란지교'를 꿈꾸며

박정빈 항공닷컴여행사 대표(미시즈유니버스코리아 2018, ICN 월드컵내추럴챔피언쉽 세계대회 3관왕)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15:2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보건복지부 2019년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우리나라의 연간 자살자 수는 1만2463명이다. 하루에 34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셈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리투아니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자살률이다. 2013년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의 수는 줄고 있지만 이를 시도한 사람은 여전히 증가 추세다. 다양한 이유로 자살을 시도한 사람들은 그 뒤에도 같은 행위를 반복하거나 실제 자살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에 뉴스핌에서는 지속적인 전문가 기고를 통해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자살 예방을 위한 사회시스템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형제나 제 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 질 수 있으랴.
영원이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 필요하리라.
......
그가 여성이어도 좋고 남성이어도 좋다.
나보다 나이가 많아도 좋고 동갑이나 적어도 좋다.
다만 그의 인품은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깊고 신선하며 친구와 인생을 소중히 여길 만큼 성숙한 사람이면 된다.
......(중략)

설리의 아름다움에 영감을 받아 아이유가 20살에 작사·작곡한 노래 '복숭아'가 역주행하고 있다고 한다. 그 나이에 걸맞는 해맑은 가사와 멜로디, 설리의 유난히 뽀얗고 예뻤던 미소. 반면 너무나 상반된 비보가 혼재하면서 기억 저편에서 소환한 싯구절이다.

박정빈 항공닷컴여행사 대표

1980년대 감수성 예민한 여중고생들은 유안진님의 산문시 '지란지교를 꿈꾸며'를 품고 봤다. 그 시절, 정치환경은 엄혹하긴 했지만 기억을 되돌려보면 동네마다 사람냄새가 났다. 우리 가족안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골목 공동체를 형성하면서 이웃사촌과 정을 나눴다. 음식을 나눠먹고 골목에선 아이들이 뛰어놀았다. 어른들은 소주 한 잔을 함께 기울이며 서로 아픔을 얘기하고 위로하며 힘을 얻었다. '골목에서 아이들을 키운다'는 말이 맞는 때였다. 그 때를 섬세하게 그려내면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던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는 현재 외로움과 당시 그리움을 적절하게 자극한 결과인 듯 하다.

산업화가 급속히 진행하면서 도시는 골목문화 중심의 개인 주택에서 아파트촌으로 변했다. '우리 모두'는 점점 '우리 가족만'이라는 인식으로 변했고, '나 중심' 생활로 집중되고 있다. 이런 구조 속에서 누구나 알게 모르게 외로움을 느끼지만 적당히 감추고 살아가고 있다. 누군가에게 손을 내민다는 게 쉽지 않다. 네트워크란 개념이 진정한 친구 자리를 대신 채워가고 있다.

개인 경험을 얘기하자면 수 년전 메니에르병을 얻어 힘든 시절이 있었다. 메니에르병은 귀울림, 난청과 함께 갑자기 평형감각을 잃고 현기증이나 발작을 하기도 하는 병이다. 청각 상실 직전까지 앓았고 복용약 부작용으로 몸무게는 20Kg 넘게 늘었다. 자존감은 낮아졌고 한 없이 우울했다. 인생 암흑기였던 셈이다.

살기 위해 운동을 생활화했고 조금씩 건강을 되찾으면서 긍정적인 성격을 되찾을 수 있었다. '오늘이 가장 행복하다. 오늘이 가장 젊다'라는 자기 암시를 계속하면서 스스로를 다독거려 보기도 했다.

그 시절을 겪고 나서 할 수 있는 얘기는 '상황은 나아지게 마련이다'라고 생각하고 버티고 견뎠다는 것이다. 전투 중이라 대면하고 있는 적만 보고, 옆에서 함께 싸우고 있는 동료를 보지 못하기도 한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종종 잊기도 했다. 

이러한 위기는 오히려 기회가 됐다. 몸에 맞는 운동을 꾸준히 하면서 건강을 회복하고, 균형 잡힌 몸매를 유지하는데 성공했고 올해는 머슬 대회인 'ICN 월드컵내추럴챔피언쉽 세계대회'에 출전해 3관왕까지 했다. 비록 그랑프리는 아니었지만 47세 주부의 도전을 주변에서 응원해줬다. 완치가 없다는 메니에르병도 어느 정도 정신력으로 이기며 미인대회, 머슬 대회 등을 도전하며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자존감을 회복하면서 다시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를 찾게 됐고, 먼저 손을 내미는 용기까지 얻게 됐다. 그리고 이런 변화를 통해 아이들이 뛰어놀던 그 시절의 골목으로까지는 아니어도 내 마음 속 담장 밖으로 한걸음 한걸음 더 내디딜 수 있게 됐다.

이제는 여세를 몰아 지란지교를 꿈꾸는 시처럼 '우리는 누구도 미워하지 않으며, 특별히 한 두 사람을 사랑한다 하여 많은 사람을 싫어하진 않으리라. 우리가 멋진 글을 못 쓰더라도 쓰는 일을 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듯이, 남의 약점도 안쓰럽게 여기리라.' 이런 친구가 되어보고자 한다.

'세월이 흐르거든 묻힌 자리에서 더 고운 품종의 지란이 돋아 나며, 맑고 높은 향기로 다시 만나지리라.' 이런 시간을 기다릴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다.

박정빈 항공닷컴여행사 대표(미시즈유니버스코리아 2018, ICN 월드컵내추럴챔피언쉽 세계대회 3관왕)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