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예선 2연승' 박항서 감독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6일 09:1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2022년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2연승을 달린 박항서 감독이 선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의 와얀 딥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도네시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경기서 3대1로 승리했다.

지난 9일 태국과의 원정 1차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거둔 베트남은 10일 말레이시아와의 홈 경기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말레이시아전까지 승리를 장식한 박항서호는 예선 2연승을 달리며 G조 2위를 차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인도네시아를 격파했다. [사진= 뉴스핌 DB]

박항서 감독은 인도네시아전을 마친 뒤 공식 인터뷰에서 "베트남은 원정경기에서 더욱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그것을 극복하고 정말 가치있는 승점 3점을 따냈다"고 밝혔다.

이어 "최선을 다해준 우리 선수들에게 고마울 수 밖에 없다. 모두들 헌식적으로 뛰어줘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원정 경기라는 불리한 점이 있었지만, 베트남은 3골을 몰아치며 전력적인 면에서 우위를 점했다.

베트남은 전반 26분 뚜이 만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 10분 퀘 응옥 하이가 페널티킥 찬스를 침착하게 성공시켰고, 후반 15분에는 응우옌 티엔 린의 추가골로 3대0까지 격차를 벌렸다. 인도네시아는 후반 39분 바크딤의 골로 영봉패를 면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