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외신이 본 한국 vs 북한전... “관중·골·TV 중계도 없던 가장 이상한 축구 더비”

29년만의 평양 원정 월드컵 3차예선, 무관중 경기속 0대0 무승부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21:0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6일 0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축구더비다.” “골도 없고 팬도 없고 TV 중계도 없던 축구였다.” 깜짝 무관중 경기를 치른 대한민국과 북한과의 월드컵 예선전을 지칭하는 외신들 반응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FIFA랭킹 37위)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서 북한(피파랭킹 113위)을 상대로 0대0으로 마무리했다. 양팀은 2승1무(승점 7)를 기록했으나 골득실 차에서 한국이 +10으로 북한(+3)에 7골이 앞서 조1위를 유지했다.

무관중 경기를 치른 한국과 북한 선수들, [사진= 대한축구협]

객관적이기로 유명한 영국 공영방송 BBC는 이렇게 촌평을 했다. 이 매체는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축구더비다. 생방송도 없고 중계도 없고 외국 매체도 하나 없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무관중 경기에 대해서 BBC는 “북한을 여행하는 외국인 관광객 조차 허용이 안됐을 정도였다”며 혀를 내둘렀다. 북한은 2005년 이란과 평양 김일성 경기장서 경기를 한 적이 있다. 하지만 당시 판정 논란에 0대2로 패한 북한팬들은 이란 대표팀 라커에 난입,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영국 가디언은 “북한은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팀이다. 그만큼 베일에 쌓여 있다. 한광성은 북한의 호날두이자 7번으로 폭발적인 경기력을 지녔다. 평양, 스페인, 이탈리아를 거치며 축구를 공부했다. 북한과의 경기는 남북 긴장을 떠나 모든 것이 조심스럽다”며 경기를 살펴봤다.

한광성은 평양이 고향이다. 13세때 FC바르셀로나 축구 아카데미로 유학, 2017년 3월 이탈리아 칼리아리 유니폼을 입은 뒤 같은해 8월 세리에B(2부) 페루자로 임대됐다가 올 9월 호날두의 소속팀 유벤투스에 합류했다.

알수 없는 경기에 답답한 건 외신도 마찬가지였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골도 없고 관중도 없고 TV 중계도 없던 경기”라고 평했다. 야후스포츠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북경 대한민국 대사관에 휴대폰을 맡겼다. 난관 끝에 평양에 입성했지만 커뮤니케이션을 할 방법이 거의 없다시피했다. 축구협회도 그나마 이메일이 가능한 호텔에서만 이메일을 통해 연락을 주고 받을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대한민국 축구에 대한 ‘공식 정보’는 호텔로 돌아온 축구협 직원이 올린 게 다였다.

그도그럴것이 '휴대폰이 없는' 축구협회는 현장에 파견된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 감독관을 통해 경기를 파악했다. 옐로카드, 전반전 종료, 경기 종료 등을 감독관이 AFC 말레이시아 본부로 내용을 넘기면, 이를 AFC가 대한축구협회 홍보실로 보냈다. 이 정보를 대한축구협회가 기자단과 SNS를 통해 전했다. 이 상황에 한때 AFC 홈페이지는 마비가 되기도 했다.

대회를 주관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는 ‘히스토릭 매치(역사적인 경기)’라 칭했다.
AFC 사무장 윈저 존은 AFP와의 인터뷰서 "북한의 상황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 이해할수 있다"“고 밝혔다. 

수비수 김민재는 AFP와의 인터뷰서 “차라리 관중이 없는 것이 낫다. 꽉찬 관중보다는 빈 게 낫다. 하지만 팬이 있으면 더 나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은 14년동안 이번 경기가 열린 김일성 경기장서 한번도 진적이 없다.

벤투호는 하루를 더 묵은 뒤 16일 오후 5시20분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을 거쳐 17일 오전 0시4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생중계가 불발된 이번 경기에 대해 통일부 측은 "경기 영상 DVD를 우리 측 대표단 출발 전에 주겠다는 약속을 (북한으로부터) 확보 받았다"고 밝혀 녹화 중계는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29년만의 평양 원정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김일성 경기장에 펄럭이는 태극기. [사진= 대한축구협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