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아베 정권 비판한 영화 '신문기자'…"문대통령 꼭 봐주길"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5:3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신문기자’ 감독 및 프로듀서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이들은 한국에서의 개봉이 의미가 크다며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볼 수 있게 힘이 돼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한 영화다. 일본에서 큰 화제를 일으켰던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가 원작이다. 배우 심은경이 진실을 전해야 한다는 일념 하에 끈질기게 취재를 이어가는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 역을 맡았다.

한국에서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카와무라 프로듀서는 "매우 역사적인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꼭 성공하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삼고초려 끝에 제작에 참여한 후지이 감독은 "위험하지 않을까 해서 두 번 거절했었는데 촬영을 하면서 직접적인 압력은 없었지만 해서는 안 될 것 같은 분위기는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현재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카와무라 프로듀서가 "나는 정권과 정권의 대치와 국민과 국민의 대치는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운을 뗐다.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특히나 이러한 영화가 이렇게 힘든 상황 안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을 하고 한국에서 이 영화가 성공을 한다면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아베 총리가 보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계속했었는데 문재인 대통령도 꼭 보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신문기자'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