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문화

[영상] 영화 '신문기자' PD "처음부터 심은경 염두, 日여배우 섭외 안 해"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4:47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4: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신문기자’ 감독 및 프로듀서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과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신문기자'는 일본 현 정권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을 모티브로 국가와 저널리즘의 이면을 날카롭게 비판한 영화다. 일본에서 큰 화제를 일으켰던 도쿄신문 사회부 소속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가 원작이며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적인 메시지를 담은 것은 물론 한국인 배우 심은경이 출연해 더욱 주목을 받았다.

보이지 않는 압력 때문에 일본인 여배우 캐스팅이 어려워 심은경 배우에게 출연 제의를 한 것이냐는 질문에 카와무라 프로듀서는 "심은경 배우를 캐스팅한 것은 사실 내가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기 때문이고 일본에서 활약을 하시면서 ('신문기자'를) 촬영하기 1년 전에 저희 회사로 인사를 하러 찾아온 적이 있었다. 이 영화를 기획할 때 다른 일본인 여배우에게는 전혀 출연 제의를 하지 않았다. 나는 심은경이라는 배우의 지적인 면도 그렇고 다양한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진실을 추구해나가는 그러한 캐릭터에 딱 맞는다고 생각해서 캐스팅했다"라고 답했다.

현장에서의 심은경 배우는 어땠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후지이 감독이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도 매우 훌륭한 표현을 많이 보여주셨고 일본어라는 허들도 훌륭하게 넘어주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일본에서는 그런 식으로 연기에 대해서 스스로 제안하고 그것을 훌륭하게 해낼 수 있는 연기자는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신문기자'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