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내부서 조국 후임으로 전해철 거론…본인은 “총선 준비”

여권 관계자 “14일 고위전략회의에서 후보자로 추천”
전해철 “총선 준비하는 것으로 정리”, 박주민도 '고사'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4:24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비공개 회의에서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5일 기자와 만나 “14일 오후 고위전략회의에서 한 지도부 의원이 현장에 있던 전해철 의원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추천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코드’가 맞고 현역 의원인 만큼 인사청문회를 무난히 넘길 수 있다는 계산이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법무부 장관 후보군에 꾸준히 거론돼 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한국예탁결제원 국정감사에 자리 하고 있다. 2019.10.15 leehs@newspim.com

전 의원은 변호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지낼 당시 민정비서관을,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이었을 땐 민정수석을 맡았다. 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이호철 전 민정수석과 함께 ‘친문’ 핵심인 ‘3철’로 불리던 만큼 현 정권과 코드도 맞다. 검찰 출신 장관을 피하는 청와대 기조에 비춰봤을 때 전 의원만한 후보자도 없다.

앞서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도 14일 각종 방송에서 전 의원이 후임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의원은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고, 대통령 의지대로 검찰 개혁을 해낼 것이라는 근거를 댔다.

하지만 전해철 의원은 1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총선을 준비하는 걸로 정리했다”며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도 하는 역할도 있다”고 거절의사를 밝혔다.

또 민주당 일각에서는 박주민 의원을 후임으로 거론하기도 했다. 다만 박 의원은 1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 정도 상황을 감당할 수 있는 그릇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현재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는 전 의원과 함께 안경환 서울대 법대 교수, 한인섭 서울대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참여연대 공동대표 출신인 하태훈 고려대 법대 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