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2019 국감] 北 해안포 2개 열렸지만…해병대사령관 “9‧19 합의 위반 아냐”

“北 해안포, 우리 것과 구조 달라 환기 필요”
“北 사전 양해‧통보 있었느냐” 질문엔 즉답 피해

  • 기사입력 : 2019년10월15일 14:15
  • 최종수정 : 2019년10월15일 14: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의 해안포가 2개 정도 열려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15일 “9‧19 합의 위반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사령관은 이날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2019 해병대 국정감사’에서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답하면서 “북한의 해안포는 환기가 필요해 열어놓는 것이라 9‧19 합의 위반이 아니라고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사진=국방부]

앞서 남‧북은 지난해 9‧19 남북군사합의서를 통해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그러나 9‧19 합의 체결 이후에도 북한의 해안포가 열려 있는 모습이 끊임없이 포착됐다. 이에 우리 측이 북측에 시정 조치를 수차례 요구했지만 시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북한이 9‧19 합의를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날 국감에서 이주영 의원은 이 사령관에게 “9‧19 합의 체결 1년이 됐는데, 북한 해안포의 상황이 어떻느냐”고 질문했다. 이 사령관은 “현재 간헐적으로 2문 정도 이하로…(열려 있다)”고 답변했다.

이 사령관은 다시 이 의원이 “초기에 4~5문 정도 열려 있다가 우리가 항의하니 줄어든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는 앞서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도 밝힌 바 있는 내용이다. 박 의장은 지난 8일 ‘2019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군사합의) 초기에는 하루 1~4문 정도 해안포 포문 개방 행위가 있었지만, 우리 측이 지속해서 항의하면서 최근에는 포문 개방 숫자가 현격히 줄었다”며 “개방하지 않는 날도 많이 있고, 많이 개방하는 날은 2문 정도 개방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령관은 그러나 북한의 해안포 개방 행위가 9‧19 합의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사령관은 “실제 우리가 평가하기에는 위반이라고 평가하지 않고 있다”며 “그 이유는 북한군의 해안포는 우리와 다르게 동굴형이라 환기를 시켜야 해서…(개방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이 의원은 “북한이 우리에게 ‘습기가 차서 개방이 불가피하니 양해해달라’고 사전에 통보한 적이 있느냐”고 질의했으나 이 사령관은 즉답을 피했다. 대신 “북한 해안포는 우리 것과 구조가 완전히 다르다”라고만 했다.

이 사령관은 이 의원이 거듭 ‘개방된 해안포로 사격이라도 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질문한 것에도 특별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연평도=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남북이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지상, 해상, 공중에서 모든 적대행위 중단을 시작한 지난해 11월 1일 오전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개머리해안 북한 해안포 포진지가 닫혀 있는 것이 관측되고 있다.

◆ 9‧19 합의 이후 우리 측은 주력 무기 사격 훈련 제약 多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9‧19 합의 이전과 동일 성과 낼 수 있도록 사격 능력 숙달”

한편 이날 이 사령관은 우리가 9‧19 합의로 인해 각종 사격 훈련에서 제약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이 의원은 “9‧19 합의 이후 K-9 신형 다연장로켓포 포사격 훈련을 육상으로 이동해서 하고 있는데 K-9 최대 사거리가 40km”이라며 “(육상에서는) 제대로 된 훈련을 못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이 사령관은 “육상 사격장에선 장거리 사격이 제한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대신 장거리사격을 대비한 자체 사격 훈련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령관은 이어 “해병대의 주화력 무기 중 하나인 천무 다연장로켓의 경우 지난해 전혀 사격 훈련을 실시하지 않았는데 이유가 무엇이냐”는 정종섭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도 처음에 “기상 때문”이라고 했다가 “1년 내내 기상에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냐. 9‧19 합의 때문 아니냐”는 정 의원의 거듭된 추궁에 “(9‧19 합의와) 관계가 있다”고 인정했다.

다만 이 사령관은 “올해는 (천무 다연장로켓 사격 훈련을) 12월에 육군하고 같이 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며 “(9‧19 합의 이전과) 동일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북한이) 도발하면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사격 능력을 숙달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