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19 국감] 이재광 HUG 사장 "둔촌주공 분양가, 적정성 검토할 것"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둔촌주공 분양가 논란
이재광 사장 "열심히 검토 후 개선할 부분 있으면 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14일 17:53
  • 최종수정 : 2019년10월14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이 14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분양가 논란과 관련해 "개선할 점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다.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HUG가 힘을 통해 시장 원리를 지배하면서 주택시장 변환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비판이 있다"며 "광진구 아파트단지 분양가에 비해 둔촌주공 분양가가 낮게 책정돼 일관성이 없고 신뢰를 주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 사장은 "열심히 검토해서 개선할 부분이 있으면 하겠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한국감정원,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등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4 leehs@newspim.com

HUG는 지난 6월 '고분양가 사업장 심사 기준'을 변경해 분양가 규제를 강화했다. 전국 34개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분양가 상한 기준을 기존 '주변 시세의 110%'에서 '100~105%'로 낮추는 내용이다. 비교사업장 선정 기준도 △1년 이내 분양기준 △1년 초과 분양기준 △준공기준 3가지로 세분화했다.

강화된 기준에 따라 둔촌주공의 분양가는 주변 시세보다 크게 낮은 3.3㎡당 2600만원 정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도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를 HUG가 더 낮도록 압박해서 국민에게 부당한 피해를 준다는 점을 지적한다"며 "여러 사례를 분석한 결과 2018년 서울지역 입주 아파트 13개 단지 중 11개는 5억원 이상 시세차익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