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9월 미국 실업률 최저치 3.5% 기록...양호한 고용시장 유지

한국은행 '해외경제 동향 및 주요이슈' 발간...임금상승률 2.9% 기록
영국 EU에 브렉시트 새 협상안 제시...여전한입장차
중국 1~8월 중 제조업 이익 전년대비 3.2% 감소...부진 지속

  • 기사입력 : 2019년10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지난 9월 미국 실업률은 1969년 5월 이후 최저 수준인 3.5%를 기록해 양호한 고용시장 상황을 유지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간한 '해외경제 동향 및 주요 이슈'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실업률은 최저인 3.5%를 기록했다. 다만 시간당 임금상승률은 소폭 하락하며 2.9%를 기록했다.

유로지역은 제조업 PMI가 지난 2월 이후 8개월 연속 기준치를 하회했다. 일본은 3분기 기업 업황판단지수가 3분기 연속 하락했다. 중국의 9월말 외환보유액은 3조924억달러를 기록하며 전월대비 147억 달러 감소했다.

미국은 WTO에 제소한 에어버스 보조금 분쟁에서 승소하면서 연간 75억달러 규모의 EU산 수입품에 대해 징벌적 관세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 EU 수입 규모는 크지 않지만 시장에서는 미국과 EU간 무역갈등 심화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표=한국은행]

영국은 지난 2일 EU에 브렉시트 새 협상안을 제시했다. 융커 EU집행위원장이 영국이 다소 진일보한 협상안을 제시했지만 일부 쟁점에 대해선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해 양측의 입장차가 여전히 큰 상황이다.

일본은 지난 1일 소비세율을 기존 8%에서 10%로 2%p 인상했다. 인상 배경에는 저출산, 고령화 등을 감안할 때 지속가능한 사회보장제도 운영을 위해 보다 안정적 재원조달이 필요하다는 점이 주로 작용했다. 해외 주요 기관들은 당분간 일본 경제가 소비세 인상에 따른 민간소비 둔화 등의 영향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은 1~8월 중 제조업 기업 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2% 감소하며 부진을 지속했다. 이로 인해 기업의 투자 유인이 위축되면서 제조업 투자 증가율도 같은 기간 중 2.6%에 머물며 둔화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국 정부는 감세, 대출우대금리(LPR) 인하 등 기업비용 경감 정책을 지속할 것으로 보이나 수익성이 단기간 내 뚜렷하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베트남은 수출 호조를 지속했다. 품목별로는 전자기기·부품, 직물, 스마트폰 및 관련부품을 중심으로 1~8월중 전년동기대비 8.1% 증가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