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악관, 하원 탄핵조사 “협조 불가” 전쟁 선포

  • 기사입력 : 2019년10월09일 12:5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9일 12: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민주당 주도로 하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조사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전쟁을 선포했다고 8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날 팻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대통령 탄핵 조사 관련 상임위원장 3명에게 보낸 서한에서 탄핵 조사가 “근거 없고 위헌적”이라면서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시펄론 고문은 “당신들의 유례없는 행동이 대통령에게 선택의 여지를 하나도 남겨 놓지 않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미국 시민과 헌법, 행정조직, 미래의 모든 대통령에 대한 의무를 다하기 위해 현 상황에서 당신들의 당파적이고 위헌적인 조사에 참여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백악관의 이번 결정으로 민주당이 트럼프 행정부의 비협조적인 태도가 권한 남용이자 조사 방해라며 새로운 탄핵 사유에 포함시킬 리스크도 함께 고조됐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했다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이 불거진 뒤 펠로시 의장은 지난달 24일 대통령 탄핵조사 개시를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정말 좋고 훌륭한 미국인인 선들랜드 대사를 증인으로 보내고 싶지만, 불행히도 그는 공화당의 권리가 빼앗긴, 완전히 일방적인 캥거루 법정(인민재판) 앞에서 증언하게 될 것"이라 주장하며 선들랜드의 증언을 봉쇄, 민주당과 사실상 전면전을 선언했다.

당초 이날 오전 하원에 출석 예정이었던 선들랜드 대사는 우크라이나 정부에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를 압박하는 방안을 논의한 문자 메시지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밝혀진 미 정부 고위 관료 중 한 명이다.

여기에 이날 백악관의 탄핵 조사 협조 불가 방침까지 전해지면서 민주당의 반발이 거세질 전망이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