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일본 불매운동에도 혼다코리아 지난달 판매 증가

올해 3분기 누적 6456대 판매 전년비 22.1%↑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1:4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일본 불매운동에도 일본차 혼다의 지난달 판매 실적이 늘었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혼다코리아는 지난달 166대 판매해 8월 138대보다 판매량이 20.3% 증가했다.

모델별 판매량은 어코드 1.5T 33대, 어코드 하이브리드 45대, CR-V 48대 등이다. 

올해 3분기 누적 혼다코리아는 6456대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2.68%에서 올해 3.86%로 올랐다. 

7월부터 불거진 일본 불매운동에 토요타, 닛산 등 일본차 판매량은 줄었다.

올해 3분기 누적 닛산은 2299대 판매해 39.6% 줄었고, 토요타는 8100대 판매하며 32.1% 감소했다.

혼다코리아는 지난 6월 이지홍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을 통해 올해 1만1000대 판매하기로 했다.

이지홍 신임 혼다코리아 대표 [사진=혼다코리아]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