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르포] 수입차 전시장 오늘도 벤츠·볼보 ‘불티’...렉서스 ‘회복세’

볼보 S60, 출시 직후 높은 인기...벤츠는 1위 독주
‘불매운동 타격’ 일본차, 회복세 조짐...가성비 전략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7:47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지금 계약하셔도 6개월은 기다려야 차량 받으실 수 있습니다” 25일 서울 용산구의 볼보 매장을 방문해 스포츠 세단 신형 ‘S60’을 문의하자, 난감해 하는 딜러로부터 돌아온 답이다. 

S60은 상품성을 비롯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사전계약 전부터 예비 오너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모델이다. 볼보 딜러에 따르면 S60이 해외에 처음 공개된 뒤, 국내 고객들이 미리 ‘찜‘해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실제 국내 출시된 후 소비자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라고 할 만하다. 

출고된 벤츠 차량이 전시장 앞에서 고객인도를 기다리고 있다. 2019.9.25 oneway@newspim.com

한 볼보 딜러는 “한 달 평균 35~40명의 고객들에 차량이 출고되는데 뒤로도 200명이 밀려있다”면서 “6개월은 기다려야 차량을 받아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타 전시장에서 밀려있다는 소식을 듣고 오는 고객도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만식 볼보자동차코리아 상무는 지난 6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열린 S60 언론 시승회에서 “신차 발표회 때 1717대 계약됐는데, 9월4일까지 500대 정도 계약이 늘어 총 2200대를 돌파했다”며 공급 확대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볼보 국내 판매량도 지속 상승세다. 올해 8월까지 누적 5909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18% 올랐다. 지난해 판매대수 10위였던 볼보는 현재 네 번째로 많이 팔린 수입차 브랜드로 올랐다.

‘수입차 1위’ 메르세데스-벤츠 전시장은 평일 오후임에도 드나드는 사람이 많았다. 고객에 인도될 차량이 막 전달되고 딜러들도 분주히 차량을 인도받는 모습이다. 강남에 위치한 1층 전시장 내부는 상담을 받는 고객들로 남는 테이블이 없을 정도다. 과연 벤츠의 독주가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업계에서 독보적이라 사람들이 더 많이 찾습니다. 다른 브랜드랑 비교하자면 구찌와 에르메스 차이로 알면 되죠” 최근 업계 분위기를 묻자 딜러는 이렇게 말했다.

사실 벤츠가 국내시장에서 인기있는 건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벤츠의 1~8월 판매실적은 4만7201대로 독보적이다. 지난해 역시 누적 판매 7만대를 돌파하며 1위에 자리매김했다.

지난해까지 BMW와 양강구도였다면 올해는 벤츠가 독주하는 분위기다. 한 딜러는 “BMW도 분명히 좋은 차량이지만 화재사건으로 입은 이미지 타격 영향을 무시하진 못한다”고 전했다.

서울의 한 렉서스 전시장 2019.9.25 oneway@newspim.com

반면, 불매운동으로 타격을 입은 일본차 브랜드는 지난달까지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를 체감해야 했다. 일본 브랜드 혼다 딜러는 “과거 손님이 10명 왔었다고 치면 지금은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고 토로했다.

렉서스, 토요타 등 국내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던 브랜드도 불매운동 여파를 피해가진 못했다. 렉서스만 8월 판매량이 603대로 전년 동기 대비 7.7% 증가했을 뿐, 토요타는 전년 대비 60% 감소한 판매량을 보였다.

그럼에도 한 딜러는 렉서스, 토요타가 최근 들어서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두달 전만 해도 불매운동으로 손님이 없었다”면서도 “현재는 일본차를 믿어주는 고객들이 전보다 늘어 캠리같은 경우 어느정도 팔리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렉서스 딜러는 “경쟁모델 대비 부족하지 않은 스펙과 가격으로 인해 사람들의 발걸음이 아예 끊기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