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가짜뉴스 강력처벌해야" 청원 23만명…靑 답변만 남아

청원인 "가짜뉴스, 국가의 암적인 요소…대책 시급"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09월30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가짜뉴스의 대대적인 척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며 30일 현재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달 26일 한 청원인은 '언론사 가짜뉴스의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통해 "진실을 왜곡하는 언론은 이 사회에 독버섯보다 더 큰 폐해를 끼친다"며 가짜뉴스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언론보도, 한일 무역갈등 속 친일적 언론보도 등을 언급하며 "가짜뉴스야말로 국민을 호도하고 편을 가르며 국가의 암적인 요소라 감히 말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

그러면서 "언론사는 나중에 자신들이 보도한 가짜뉴스임이 판명 났는데도 반성하지 않고 어물쩍 넘어가는 것이 일상"이라며 "우리가 알고 있는 '기자정신'이란 것이 존재하기나 하는 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서 가짜뉴스에 대한 대대적인 척결이 있지 않고서는 이 사회가 절대적으로 발전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든다"며 "가짜뉴스를 없애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주길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마감일인 지난 25일 기준으로 총 22만9202명이 동의했다. 조만간 청와대나 정부 관계자들이 청원에 대한 답변을 내놓을 전망이다.

가짜뉴스 처벌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한편 내년 4월 총선이 다가오면서 가짜뉴스가 다시 한 번 기승을 부릴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가짜뉴스 보도에 대해 즉각적인 해명자료를 내놓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SNS를 통해 무분별하게 퍼지는 가짜뉴스에 100% 대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차후 확인되더라도 악의적인 가짜뉴스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