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신도시 지구지정 10월 마무리..내년 토지보상 착수

왕숙·교산·계양·과천 신도시, 전략환경영형평가 통과
내년 상반기까지 지구단위계획 수립..2021년 분양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13:43
  • 최종수정 : 2019년09월30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부가 지난해 말 3기신도시로 지정한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과천지구의 지구지정이 이르면 10월 안에 이뤄질 전망이다.

지구지정이 끝나면 내년 상반기 중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보상에 착수해 오는 2021년 첫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30일 관련 기관에 따르면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과천지구의 3기신도시 지정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가 환경부 본협의를 통과했다.

지난해 12월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3기 신도시를 발표하고있다. [사진=윤창빈 사진기자]

전략환경영향평가는 공공택지가 주변 환경에 끼칠 영향을 평가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도시계획 밑그림을 그리는 첫 단계다. 국토부는 지난 4월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공고하고 설명회와 공청회를 열고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거쳤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3기신도시 4곳을 발표했다. 남양주 왕숙에 6만6000가구, 하남 교산에 3만2000가구,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에 1만7000가구, 과천에 7000가구 규모다.

주민의견 수렴 결과를 보면 국토부는 먼저 3기신도시 건설로 인한 교통난 해결을 위해 "연내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해 교통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적절한 보상 요구와 관련해서는 "관련 법률에 따라 보상과정에서 주민이 추천한 감정평가사 참여와 평가 시 지가변동률, 물가상승률, 토지 위치·형상·환경 등을 고려해 최대한 정당 보상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주민 재정착을 위해 "이주자택지의 우선공급, 대토보상 활성화, 지구 내 주민 및 기업인들의 재정착을 위한 지원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가 종료됨에 따라 국토부는 이르면 10월 중이나 늦어도 연내 중앙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3기신도시 지구지정을 최종 승인할 계획이다. 전략환경영향평가 종료 후 지구지정까지 빠르면 20여 일이 걸린다.

지구지정이 완료되면 지구단위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지구단위계획에는 공동주택·상업시설·업무시설별 용지와 경관 및 공공시설 계획 등이 담긴다. 국토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보상 작업에 착수해 오는 2021년 첫 주택공급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 지정한 고양창릉, 부천대장지구는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 절차를 거쳐 2022년 첫 분양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주민 반발이 심한 지역의 경우 지구지정이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며 "정부가 약속한 2021년 첫 분양을 위해서 늦어도 연내 지구지정을 완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