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수입차 3위 대격전...렉서스 1만대 돌파에 볼보·미니·지프 ‘맹공’

렉서스 4년 연속 1만대 판매 돌파
볼보 신형 S60 앞세워 11월께 1만대 ‘임박’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0: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일본 불매운동에도 토요타의 고급 브랜드인 렉서스가 1만대 판매를 돌파하면서, 수입차 3위 경쟁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9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렉서스는 올들어 8월까지 9957대 판매에 이어 최근 1만대 고지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11월 1만대를 돌파한 시기 보다 2개월 앞당긴 것이다.

이에 따라 렉서스는 2016년 첫 1만대 돌파에 이어 올해까지 4년 연속 기록을 세웠다.

렉서스 판매를 주도한 모델은 지난해 10월 출시된 뉴 제너레이션 ES300h 하이브리드 모델로, 올들어 8월까지 총 6012대 판매됐다. ES300h는 올해 1월 1196대 판매에 이어, 월 평균 800대 판매돼다가 지난달 440대로 감소했다.

또 다른 하이브리드 중형 SUV인 NX300h는 올들어 8월까지 1573대 판매돼 렉서스 판매 차종 중 2위에 올랐다. 3위는 대형 하이브리드 SUV인 RX450h로 887대 판매됐다.

같은 기간 렉서스 시장 점유율은 6.7%로, 전년 동기 대비 31% 늘어났다.

볼보는 6978대 판매되며 올해 볼보자동차코리아가 목표로 세운 연간 1만대 판매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단적으로, 볼보가 지난달 27일 출시 후 판매 중인 신형 S60은 총 2300여대 계약됐다. 월 평균 875대를 판매해온 볼보자동차는 이르면 오는 11월께 1만대 판매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한국토요타자동차]

볼보와 함께 미니와 지프 브랜드의 선전도 주목할 만하다. 올들어 8월까지 미니는 6407대, 지프는 6166대 판매했다.

두 브랜드 중 지프의 성장세가 매섭다. 미니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6.5% 오른 4.3%인 반면, 지프는 45.4% 급증한 4.2%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는 지프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그랜드체로키와 더불어 랭글러, 컴패스, 레니게이드 등 고른 판매 덕에 증가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1위 메르세데스-벤츠와 2위 BMW가 고착화되가는 가운데 렉서스, 볼보, 미니 등 브랜드의 격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한 브랜드의 연간 1만대 판매는 독자 생존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수입차 3위를 두고 브랜드, 마케팅, AS 등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일본 불매운동으로 인해 지난달 닛산과 혼다의 판매가 감소됐으나 렉서스는 덜한 모습”이라며 “보다 장기적으로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