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이마트 ‘국민워터’, 출시 닷새 만에 '생수 빅4' 판매량 넘어섰다

국민워터 출시 5일 만에 41만병 팔려
이마트 내 1~4위 브랜드생수 합계 30% 웃돌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06: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0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마트는 상시적 초저가 대표 상품인 '국민워터'가 지난 19일 출시한지 닷새 만에 총 41만병(낱개 기준)이 팔려나갔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같은 기간 올해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생수(2ℓ) 브랜드 중 매출 순위 상위에 오른 1~4위까지의 합계 판매량보다 30% 높은 수준이다.

국민워터의 판매 비중을 따져보면 이달 19~23일까지 5일간 전체 생수(2ℓ) 제품 판매량의 50%에 달했다.

이마트 측은 이 속도대로라면 1년치 준비 물량인 400만개는 10개월 이내에 모두 소진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처럼 국민워터가 출시 직후 기존 생수 강자들을 제치고 단숨에 1위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근본적인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상시적 초저가' 구조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국민워터(2ℓ×6) 가격은 1880원으로, 병당 약 314원이다. 유명 브랜드 생수 대비 최대 68% 저렴하며, 기존 운영하던 이마트 대표 PL 생수보다도 30%가량 싸다.

이마트는 올 초부터 진행한 사전기획을 통해 가격을 대폭 낮췄다. 특히 생수 생산지를 이원화함으로써 이마트 물류센터와 가까운 생산지에서 상품을 받는 방법으로 물류비를 큰 폭으로 줄였다. 생수는 중량이 무겁고 부피가 크지만 단가가 저렴해 가격에서 물류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기 때문에, 물류를 우선적으로 효율화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국민워터 생수 공장의 가동률을 기존 70%에서 85%로까지 높여 추가적으로 판매가를 낮췄다.

지난 8월 선보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물티슈'와 '도스코파스 와인'은 이마트로 신규 고객을 유인하는 효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티슈는 출시 26일 만에 1년 준비 물량의 10%가 넘는 57만개가 판매됐다. 특히 이마트가 물티슈 매출을 분석한 결과, 물티슈 구매 고객의 70%가 6개월간 이마트에서 해당 상품군을 구매한 이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게다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첫 주자로 이슈 몰이를 했던 '도스코파스 와인' 2종(까버네쇼비뇽/레드브렌드)은 50여일간 총 57만병이 팔렸다. 1만원대 인기 와인이 1년간 전체 유통채널을 통틀어 100만병 가량 판매되는 것과 비교하면, 이마트에서만 운영하는 도스코파스 와인은 두 달도 채 안 돼 전 채널 1년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판매한 것이다.

도스코파스 와인 역시 구매 고객 중 최근 6개월 동안 이마트에서 와인을 한번도 구매한 경험이 없는 고객 비중이 55%를 넘었다. 이밖에도 일렉트레로맨 김치냉장고도 출시 5일 만에 이마트 김치냉장고 전체 판매량의 30%인 160대를 판매했다. 유사 상품 대비 20%가량 저렴한 40만원대에 판매하고 있다.

노재악 이마트 상품본부장은 "근본적인 유통구조를 혁신함으로써 독보적 가격경쟁력을 갖춘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들이 매출, 신규고객 창출 등 효과를 내고 있다"며, "향후에도 경쟁력 있는 상품들을 상시적 초저가로 선보이고 기존 상품들의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이마트의 특이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