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전문] 고민정 靑 대변인, 한미정상회담 결과 브리핑…“북미, 70년 적대관계 종식할 것”

“북미 실무협상 성과도출 방안 교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09:1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서울=뉴스핌] 김근철 특파원 허고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북한의 대화 재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합의 정신이 여전히 유효함을 재확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직후 브리핑을 갖고 “두 정상은 북미 실무 협상에서 조기에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방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두 정상은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전환해 70년 가까이 지속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할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음은 고 대변인의 한미정상회담 결과 관련 브리핑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9월23일 오후 5시30분부터 6시35분까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1시간5분 동안 한미 정상회담을 진행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미동맹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에 핵심축으로써 추후의 흔들림도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정상은 양국 간 경제 협력을 포함해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방향으로 한미동맹을 지속·강화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한 두 정상은 한반도 및 역내의 다양한 도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은 최근 북한의 대화 재개 의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정신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미 실무 협상에서 조기에 실질적 성과를 도출하기 위한 방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두 정상은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관계를 전환해 70년 가까이 지속된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할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