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한미정상회담에서 "美 LNG 추가 수입, 한미 동맹 발전"

한미, 2025~2042년 96억1200만 달러 美 LNG 수입 체결식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08:5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서울=뉴스핌] 김근철 특파원 채송무 기자 = 한미 정상회담에 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의 LNG(액화천연가스)에 대한 한국의 추가 수입과 자동차 기업 간 합작 투자를 언급하며 한미 경제 동맹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한국시간)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대통령님과 함께 하는 동안 한미 동맹은 아주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경제적인 면에 있어서도 한미 FTA 개정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련됐고, 많은 한국기업들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회에도 미국의 LNG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또한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 기업간 합작투자가 이뤄지게 됐다"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우리나라가 이번 유엔총회 방문 기간 동안 2025년부터 2042년까지 최대 18년 동안 96억1200만 달러 규모의 미국산 LNG를 수입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한 것이다.

한국가스공사와 글로벌 에너지기업 BP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호텔에서 미국산 LNG 매매계약 체결식에 참석했다. 산업부는 "이번 계약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처음으로 체결되는 한국의 미국산 LNG 장기매매계약으로, 앞으로 양국간 에너지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계약에는 추가로 3년 기간 연장이 가능한 옵션도 포함됐다. 연간 158만톤의 LNG를 수입하게 되는데 이는 지난해 미국산 LNG 수입량의 33.9% 규모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과 미국간 에너지 교역이 더 확대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같은 언급을 한 것은 한미 동맹의 경제적 협력 측면을 강조하면서 최대 목표인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 관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정상간 우호를 증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