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KPGA] 제이비 크루거, 신한동해오픈 우승... 김찬 2위·강성훈 4위

신한동해오픈 4라운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14:1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2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정윤영 기자 = 제이비 크루거가 KPGA 코리안투어서 생애 첫승을 신고했다. 

제이비 크루거(33·남아공)는 22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원·우승상금 2억1600만원) 4라운드서 무결점 플레이로 버디만 6개를 몰아치며 6언더파 65타를 기록,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2012년 아반타 마스터스 이후 아시안 투어에서 7년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제이비 크루거가 신한동해오픈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PGA]

제이비 크루거는 유러피언투어 1승과 선샤인투어 4승에 이어 KPGA 코리안투어까지 1승을 추가해 개인통산 6승을 달성하게 됐다.

크루거는 지난 5월 GS칼텍스 매경오픈서 120위로 컷탈락했고, 6월 코오롱 한국오픈서 7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크루거는 이번 우승으로 KPGA 코리안투어 5년, 일본투어 2년, 아시안투어 2년 등 3개 투어 시드를 획득했다. 

이날 선두와 2타차 공동 2위로 출발한 크루거는 4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잡은 후 7번홀(파3), 8번홀(파4)까지 타수를 줄였다.

그가 11번홀(파4)에서 후반 첫 버디를 잡은 후 파 행진을 이어가던 사이 김찬이 추격했다. 한 때 공동 선두자리를 내준 크루거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15번홀(파4)와 16번홀(파4)까지 2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자리를 되찾았다.

선두와 4타차 5위로 출발한 김찬(29) 역시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몰아쳐 6타 줄인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2위에 자리했다.

괴력의 장타자로 유명한 재미교포 김찬은 이 대회서 코리안투어 생애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결국 크루거와 2타차 2위로 경기를 마쳤다.

드라이브 비거리 평균 320야드를 날리는 장타자로 알려진 김찬은 2017년 미즈노 오픈, 시게오 나가시마 인비테이셔널 세가사미컵, 헤이와 PGM 챔피언십 등 일본투어에서 3승을 기록한 바 있다.

그는 현재 일본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 거리 부문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2라운드부터 내리 선두로 출발해 우승을 노렸던 스콧 빈센트(27·짐바브웨)는 4년 연속 톱3를 기록하는 기록을 세웠다. 빈센트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 72타를 기록,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 3위로 우승을 또 다시 다음으로 기약했다.

빈센트는 지난 2016년 이 대회에 첫 출전 당시 준우승을, 2017년에는 공동 3위, 지난해 준우승에 이어 올해 역시 3위로 경기를 마쳤다. 

4년만에 이 대회를 찾은 강성훈(32·CJ대한통운) 역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버디 3개 보기 2개를 묶어 1타 줄인 10언더파 276타 4위에 자리했다.

제대 후 복귀전을 치른 노승열(28)은 이날 버디 4개를 잡았지만, 보기 3개와 더블보기 1개로 1타 잃은 이븐파 284타 40위권에 안착했다.

그는 1라운드서 100위권 밖으로 밀려나 컷 탈락 위기에 놓였지만, 2라운드서 뒷심을 발휘해 극적으로 컷 통과에 성공한 바 있다.

첫날 선두를 달렸던 이마히라 슈고(27·일본)는 버디 3개와 보기 4개로 1타 잃은 8언더파 276타를 기록, 6위에 자리했다. 

'디펜딩 챔피언' 박상현(36·동아제약)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타 줄인 최종합계 이븐파 284타 40위권으로 경기를 마쳤다.

태국 간판 골퍼 재즈 와타나넌드(24·태국)는 버디와 보기를 2개씩 골라내며 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2언더파 282타 30위권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열린 최종라운드는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경기를 앞당겨 진행 했다.

신한동해오픈 대회조직위원회는 이날 경기를 오전 7시부터 시작하고 챔피언조의 티오프 시간을 오전 10시40분에서 8시50분으로 앞당겼다.

김찬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KPGA]
스콧 빈센트가 3위를 기록했다. [사진=KPGA]
강성훈이 3위를 기록했다. [사진=KPGA]
박상현이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다. [사진=KPGA]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