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KPGA] 노승열, '극적 컷 통과'... 빈센트, 신한동해오픈 2R 선두

신한동해오픈 2라운드
3차례 출전서 모두 톱3... 스콧 빈센트 우승컵 순항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7: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제대 후 복귀전을 치른 노승열이 극적으로 컷통과에 성공했다.

지난 8월 군 전역 후 이 대회서 복귀전을 치른 노승열(28)은 20일 인천 서구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원·우승상금 2억1600만원) 2라운드서 1오버파 143타 공동 50위권에 자리해 가까스로 컷통과에 성공했다. 

노승열이 1오버파로 컷 통과에 성공했다. [사진=신한동해오픈 조직위]
스콧 빈센트가 2라운드서 선두를 달렸다. [사진=신한동해오픈 조직위]

첫날 노승열은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와 트리플보기 1개로 4타를 잃으며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대로라면 컷탈락이 유력했던 노승열은 반전에 성공했다. 그는 이날 이글 1개, 버디도 3개를 잡았고 보기는 2개를 범하며 3언더파 68타를 기록, 중간합계 1오버파 143타로 컷통과 기준을 간신히 넘어섰다.

노승열은 2라운드 후 KPGA와의 인터뷰서 "생각보다 긴장을 많이 해 1, 2라운드 내내 나만의 플레이가 나오지 않았다. 골프를 시작한 이후 이렇게 긴장하고 떨어본 적은 처음인 것 같다. 주변을 돌아볼 여유가 없는 것은 물론 스윙도 제대로 안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1라운드에 비해 오늘은 심적으로 편하게 경기했다. 1라운드 때는 너무 긴장했다. 그러다 보니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오늘부터는 서서히 잃어버렸던 경기 감각을 찾아가고 있는 것 같다. 경기 감각 회복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승열은 지난 2014년 취리히 클래식에서 PGA 투어 1승을 올린 뒤 2017년 10월 더 CJ컵을 끝으로 입대, 지난 달 군 복무를 마치고 이날 복귀전을 치렀다.

스콧 빈센트(27·짐바브웨)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합계 8언더파 134타로 선두를 달렸다. 

빈센트는 지난 2016년 이 대회에 첫 출전 당시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7년에는 공동 3위를 달렸다. 지난해 역시 준우승을 차지했다. 

3번의 출전에서 모두 톱3에 오른 빈센트는 4번째 도전에서 다시한번 우승컵에 도전한다.

서요섭은 이날 들쑥날쑥한 플레이로 버디 6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5개를 범하며 타수를 1타 줄이는데 그쳤다. 그는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10위에 안착했다. 

서요섭은 "계획한 대로 플레이가 잘 맞아 떨어졌다. 3번홀부터 6번홀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를 한 것에 만족한다. 중간 중간 실수가 조금 나와 아쉽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욕심 부리지 않고 플레이하겠다. 매 홀 마다 최선을 다하겠다. 그 어느 때보다 티샷에 신경쓸 것이다"고 덧붙였다.

'디펜딩 챔피언' 박상현(36·동아제약)은 이날 버디와 보기를 2개씩 골라내며 이틀 연속 이븐파 40위권에 자리했다. 

4년만에 이 대회를 찾은 강성훈(32·CJ대한통운)과 태국 간판 골퍼 재즈 와타나넌드(24·태국)는 나란히 1타를 줄이며 3언더파 239타 10위권에 들었다. 

첫날 선두를 달렸던 이마히라 슈고(27·일본)는 1타를 줄이며 공동 2위에 자리했고, 김찬(29)은 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6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이 대회 우승자에게는 KPGA 코리안투어 5년, 일본투어 2년, 아시안투어 2년 등 3개 투어 시드가 부여된다. 

김찬이 2라운드서 6위를 기록했다. [사진=신한동해오픈 조직위]
강성훈이 2라운드서 10위권에 안착했다. [사진=신한동해오픈 조직위]
재즈 와타나넌드가 10위권을 기록했다. [사진=신한동해오픈 조직위]
박상현이 40위에 자리했다. [사진=신한동해오픈 조직위]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