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태풍 '타파', 제주 해역 지나 북동진 중…전남 "산사태·침수우려"

중형급 태풍으로 초속 20m 이상, 강풍 반경 350㎞ 달해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09: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2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라남도는 21일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김영록 지사와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에 따른 긴급 상황판단 회의를 가졌다.

김 지사는 회의에서 "재난 취약계층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문자와 방송을 활용해 태풍 대처 요령을 신속히 전파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전남도 청사 [사진=지영봉 기자]

이어 "300㎜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농작물 침수와 산사태 대비, 수산양식시설 피해방지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지난 태풍 '링링'은 전남 지역에 101억원의 재산피해를 입혔다고 상기시켰다.

전남도는 오는 23일까지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태풍과 관련한 기상 상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해 특보발표 단계별 비상 근무에 들어갔다. 특히 집중호우 시 노약자나 어린이는 외출과 농경지·염전·해안가 출입을 금지하고, 등산객 입산 통제와 야영객·행락객· 낚시객 등은 전원 귀가 조치하도록 했다.

비닐하우스와 수산 증·양식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의 우수 유입방지 시설과 펌프 시설도 점검도 지시했다.

재해 발생 위험 우려 지역은 재난 안전선(Safety Line)을 설치하고 자연재난 피해 예방 요령을 마을 앰프와 재난 문자 등으로 알리고 있다. 일부 해안 저지대의 경우 침수 가능성도 있는 만큼 주차 차량 대피, 방파제 통제, 주민홍보 예찰 활동에 나서고 있다.

태풍 '타파' 예상진로 [사진=기상청DB]

또 도내 자연재해 발생 위험지역 2117곳을 재점검하고 배수펌프장은 책임공무원을 지정해 관리한다. 기상·강우 웹 기반 정보시스템으로 도내 강우량 정보 수집을 확대해 실시간 강우 정보도 지역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3일까지 광주·전남지역에 100~200㎜ 비가 내리겠고, 남해안 등 일부 지역은 최고 300㎜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날 오전 6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330㎞ 해상에서 시속 20㎞로 북동 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파'는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해 중심기압이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초속 20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에 달한다.

현재 전남 거문도·초도에는 강풍주의보, 서해남부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광주·전남 전역에는 태풍 특보가 내려졌다.

태풍의 영향으로 현재 목포~제주, 목포~가거도, 완도~청산도 등 일부 항로의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고 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