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경기콘텐츠진흥원, 1인 크리에이터 해외진출지원 30팀 배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2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글로벌 크리에이터 양성을 목표로 진행하는 ‘2019 경기도 1인 크리에이터 해외진출지원 사업’의 최종 30팀이 배출됐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지난 4월에 크리에이터 30팀을 선발해 5개월 간 글로벌 최대 MCN사인 ‘콜랩 코리아’의 일대일 멘토링을 통한 채널 진단과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했다.

[사진=경기콘텐츠진흥원]

이 과정에서 국내 MCN 전문가뿐만 아니라, 4개국의 해외 시청자의 채널 진단 리뷰를 기반으로 글로벌 콘텐츠에 대한 방향성과 내용, 성장가능성 등 평가 피드백을 제공했다.

또 유명 글로벌 유튜버 ‘Solfa’, ‘Charming_jo 조매력’ 과 함께 워크샵을 진행하면서 공개 멘토링과 채널 운영에 대해 고민을 나누며, 크리에이터의 성장에 대한 필수 조건과 노력에 대해 이야기하는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지난 7월에는 우수 크리에이터 4팀(‘안구정화TV’, ‘잔나코리아’, ‘코미꼬COMICO’, ‘김치커리스마일')을 선발, 미국 애너하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비드콘(VidCon) 2019’ 에 참가해 해외 인플루언서들과 콜라보 영상을 제작해 국내외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얻기도 했다.

그 결과 총 30팀의 크리에이터는 ‘해외진출지원 사업’을 통해 프로젝트 전후 평균 2배 이상 달하는 구독자수 성장을 이뤘으며, ‘잔나코리아’의 경우 4개월 간 최고 15만명의 구독자 상승을 기록하는 등 글로벌 크리에이터로서 큰 성장을 했다.

참여 크리에이터 30팀은 멘토링을 통한 안정적 채널 운영을 위한 지식과 방향성을 잡을 수 있었던 것을 이번 사업의 큰 차별점이자 만족되는 부분으로 꼽았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