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화성 연쇄살인 사건 이춘재, 3차 혐의 부인...'이감' 논의 중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20:5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2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성=뉴스핌] 정은아 기자 = 경기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가 20일 진행된 3차 방문 조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이춘재가 복역 중인 부산교도소에 수사관과 프로파일러들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보내 3차 조사를 진행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개요[정리=뉴스핌]

이춘재는 이미 두 차례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던 것과 동일하게 3차 조사에서도 화성 연쇄살인 사건과 무관하다고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수사본부는 수사가 장기화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이춘재를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가까운 교도소로 이감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만약 법무부와 논의를 통해 이관이 결정될 경우 형이 확정된 기결수인 만큼 안양교도소 등으로 이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사본부는 4차 사건 증거물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등 나머지 사건에 대해서도 물증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jea06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