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송영길 “중국, 5000년 역사 함께 한 한국의 소중함 알아야”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5:1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제7회 뉴스핌 중국포럼'에서 "한국과 중국은 일본과 미국의 경제보복 조치로 각각 고통을 겪고 있는 동병상련의 입장"이라며 "한국과 중국의 상호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중국이 만약 이번 기회를 극복한다면 앞으로는 패권적인 형태가 아닌 진정한 이웃국가로서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단적인 예로 사드배치 갈등 당시 우리 기업에 대한 중국의 처사는 편협한 조치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중국과의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며 "중국이 미국의 화웨이 사용 금지 조치로 고통을 당하는 것처럼 우리도 일본에 경제보복을 당한 동병상련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비록 지난 1992년에 국교를 수립하고, 27년이 됐지만 한국과 중국은 그 이전 5000년의 역사를 함께 해온 이웃국가"라며 "공동의 철학과 문자, 문화를 함께 공유한 국가로서 중국은 한국의 소중함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