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조폐공사, 공공조달 90% 이상 중소기업 제품 구매

협동조합·사회적 기업 판로지원 등 동반성장 통한 사회적 책임 구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5: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한국조폐공사가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전체 공공조달 구매액의 90% 이상을 중소기업 제품으로 구매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관련법상 공기업의 중소기업 물품 의무구매비율(50%)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다.

지난해 조폐공사의 공공조달 구매액 955억원 중 중소기업 제품이 907억원으로 95%를 차지했다. 올 상반기도 전체 구매액 485억 중 중소기업 제품이 461억원(95%)에 이른다.

신규 중소기업 발굴을 위해 구매상담회에서 상담하는 모습 [사진=조폐공사]

조폐공사는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현을 위해 공공구매제도를 적극 활용, 중소기업 및 사회적 기업의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구매상담회에서 발굴한 신규 중소업체와 자체 분석을 통해 찾은 협동조합 및 사회적 기업의 제품 목록을 MRO(Maintenance Repair Operation, 기업의 소모성 자재) 구매 대행업체에 제공, 우선 구매를 요청했다.

이에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전무했던 협동조합과 사회적 기업의 MRO 제품 구매품목이 올 6월말 현재 1600여개로 늘었다. 사회적 기업 전체 구매액이 2017년 4억1000만원에서 2018년 7억원으로 67% 증가했다.

조폐공사는 사회적 기업, 중증장애인 기업, 여성기업, 자활용사촌 및 친환경인증 제품을 우선 구매할 계획이다.

신학수 공사 경영지원처장은 “공공구매 활성화를 위해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중”이라며 “사회적 경제 기업과 중소기업 제품 구매를 확대함으로써 공기업에 부여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