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中企 근로자도 대기업형 복지를" 중기부-대한상의 '복지플랫폼' 출범

16일 중소벤처기업부-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출범
회원사 1000개 기업 시범운영 시작, 기업 20만개 이용이 목표
"여가, 상조, 건강검진 등 대기업형 복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누릴 수 있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0:5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김벤처' 과장(40)은 오전에 출근하자마자 하나투어에서 겨울여행상품을 구매했다. 점심시간에는 남는 시간을 활용해 온라인 최저가로 구매한 시원스쿨 영어강의를 듣고, 퇴근 후에는 할인쿠폰을 사용해 CGV에서 최신영화를 관람했다. 김 과장이 구매한 상품들은 모두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에서 구매한 최저가 상품들이다.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앞으로 대기업 근로자 못지 않은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6일 대한상공회의소와 함께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새롭게 공개했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은 휴양·여행, 취미·자기계발, 건강관리, 생활·안정, 상품몰 등 5개 분야별로 19개 기업이 제공하는 다양한 복지상품을 중소기업 임직원에게 시장 최저가 혹은 보다 할인된 금액으로 제공한다.

또한 복지플랫폼은 중소기업 임직원, 소상공인이라면 별도의 가입비나 이용료, 이용한도가 없다. 회원가입을 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확인서를 제출하면 각자 아이디를 부여받아 이용할 수 있고, 회원기업은 자체 운영하는 복지포인트와 연동이 가능하다. 이날 1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시작했으며, 앞으로 최대 20만개의 기업을 회원사로 두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복지플랫폼 제휴기업으로는 △아고다 △하나투어 △CJ CGV △시원스쿨 △교원웰스 △예다함 △SK엠앤서비스 △대명리조트 등 19개 기업이 있으며 현재까지 80만개의 복지상품이 제휴되고 있다. 서비스 제휴기업과 상품 또한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이 16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중소기업복지플랫폼 오픈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9.16 mironj19@newspim.com

이날 열린 복지플랫폼 오픈 행사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최병환 CJ CGV 대표, 박윤택 SK 엠앤서비스 대표, 신동훈 교원웰스 사장 등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대표들이 함께 참석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 근로자도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를 누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취임 목표였는데 실천하게돼 기쁘다"며 "젊은이들이 중소기업에 근무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복지문제를 꼽는다. 그런 점에서 플랫폼 출범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플랫폼을 벤치마킹한 일본의 경우 이미 1980년대부터 복지플랫폼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며 "중기부도 복지플랫폼이 잘 정착돼서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기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용만 회장은 "여가, 상조, 건강검진 등 대기업형 복지를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의미"라며 "상공회의소의 네트워크를 통해 전국 중소기업 근로자와 소상공인들에게 내실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와 대한상의는 복지플랫폼을 운영하는 것 외에도 중소기업간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을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 복지 개선을 위해 대한상공회의소 내에 중소기업 복지센터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정부안에 반영했으며,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