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부, 미얀마·라오스와 스타트업 협력 MOU 체결

"향후 동남아 10개국 ASEAN과의 다자 협력으로 발전시킬 계획"
"신남방 지역 발판으로 국내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을 계기로 지난 3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미얀마 중소기업개발위원회와 스타트업 협력에 관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오는 5일에는 라오스 비엔티엔에서 라오스 상공부(Ministry Industry and Commerce)와 스타트업 정책 전수·교류와 더불어 양국의 중소기업 교류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MOU는 신남방 정책의 일환으로, 미얀마·라오스에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 경험을 전수하는 것은 물론, 양국간 스타트업 협력과 발전을 위한 기반을 다진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과 미얀마·라오스는 MOU 체결을 통해 △스타트업·혁신 정책과 프로그램 경험 공유를 위한 정책대화 개최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정책·인적 교류 협력을 위한 공무원과 스타트업 등을 대상으로 한 네트워킹과 초청 연수 사업 추진 △한-아세안간 스타트업 생태계 육성·통합을 위한 공동협력 전개 등을 합의했다.

향후 중기부는 이번에 체결된 MOU를 바탕으로 한국의 스타트업 정책 경험을 전수하고, 미얀마·라오스의 스타트업 정책과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등 협력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또, 이번 협약을 동남아 10개국으로 구성된 ASEAN과의 다자협력으로 발전시켜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교류·협력할 수 있는 스타트업 단일시장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노용석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국내 스타트업에게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며 "국내 스타트업이 신남방 지역을 발판삼아 세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교류·협력채널을 확대하고, 최종적으로 한-아세안 스타트업 단일시장이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