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英 노동당 대표 “총선 승리하면 브렉시트 국민투표 재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8: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가 조기총선이 실시될 경우 유럽연합(EU) 탈퇴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다시 실시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제러미 코빈 영국 노동당 대표[사진=로이터 뉴스핌]

영국 BBC에 따르면, 코빈 대표는 10일(현지시간) 영국 이스트서식주 브라이튼에서 개최된 노동조합회의(TUC)에서 이같이 약속하며 “우선 (합의 없이 EU를 떠나는) ‘노 딜 브렉시트’를 막는 것이 시급하고 이후 총선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총선에서 전례 없는 규모의 선거운동을 펼쳐 보리스 존슨 총리가 남은 임기 동안 독주하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코빈 대표는 과거에도 제2의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한 바 있다.

영국 상하원에서 ‘노 딜 브렉시트 방지 법안’이 통과되고 여왕의 재가까지 받았지만 존슨 총리는 ‘무조건 10월 31일에 탈퇴한다’며 EU 측으로부터 브렉시트 연기 거부 등을 유도하는 등 꼼수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존슨 총리는 법안 통과를 막기 위해 조기총선을 요구했으나 하원은 두 번 모두 이를 거부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