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내일날씨] 추석 앞두고 전국 '장맛비'...중부 최대 200mm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8:04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추석 연휴 전날인 11일에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가을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10일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11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을 비롯한 경기, 강원영서, 충청북부 지방은 새벽부터 비가 내리다가 낮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충청남부, 경북북부, 경상동해안 지방은 아침부터 비가 오기 시작하겠고, 그외 남부지방은 오후부터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영동 지방은 11일 오전부터 12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겠고, 제주 지방은 종일 구름 많은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자료=케이웨더>

10일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등 중부 지방 80~150mm (많은 곳 200mm 이상), 강원영동, 충청, 경북북부 40~80mm, 전라북도, 전라남도, 경북남부, 경상남도, 제주도 10~40mm 수준이다.

특히 중부 지방의 경우 10일 밤부터 11일 새벽 사이 시간당 30mm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칠 가능성이 높다.

11일 아침 최저기온은 19도에서 24도, 낮 최고기온은 22도에서 31도로 관측됐다.

미세먼지는 환경부 기준 '좋음'으로 나타났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