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태풍 '링링' 피해 복구도 안 끝났는데…가을장마 시작

태풍 링링에 3명 사망..복구 작업 나선 경찰관·소방관 11명도 부상
공공시설 7900곳 피해 신고 접수..민간시설 372건
9일부터 가을장마 시작..복구작업 지연에 2차 피해 우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관통하면서 사망자와 부상자가 속출하고 수천 건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정부가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9일부터 가을장마가 이어지면서 추가 피해의 우려도 나온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기준 태풍 링링으로 인해 3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다치는 등 총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 보령에서 농기계 창고 지붕을 점검하던 70대 노인이 강풍에 날아가 화단 벽에 부딪혀 목숨을 잃었다. 인천 중구에서는 30대 버스기사가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담벼락에 깔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수도권에 상륙한 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인근 거리에 한 교회 첨탑이 무너져 있다. 상가 7층 상단에 설치돼 있던 교회 첨탑은 강한 바람에 의해 추락했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2019.09.07 alwaysame@newspim.com

경기 파주에서도 중국 국적의 60대 남성이 강풍에 날린 지붕 파편에 머리를 맞고 사망했다. 긴급 피해복구에 나섰던 소방관 5명과 경찰관 6명도 부상을 입었다.

시설물 피해 신고도 1만건 가까이 접수됐다. 학교시설 108곳, 문화재시설 25곳을 포함해 공공시설 총 7900곳에서 태풍 피해가 발생했다. 전남 고흥군 능가사에서는 대웅전(보물) 벽체가 파손됐고 전국에서 가로수 5391개, 신호등 1234개가 쓰러졌다.

민간시설은 주택 2채가 무너졌고, 261채는 반파되는 등 총 372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링링으로 인한 피해가 아직 수습되지 않은 가운데 이날부터 가을장마가 시작돼 복구가 지연되는 것은 물론 추가 피해까지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이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에 비를 뿌릴 전망이다. 비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하고 예상강수량은 20~150㎜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태풍 복구작업에 나선 정부와 지자체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중대본은 우선 태풍 피해지역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추가 사고가 우려되는 곳은 응급복구 등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전도 이날 오전 중으로 모든 복구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주말 16만1646가구가 정전을 겪었으나 현재 99.8% 복구가 완료된 상태다. 다만 배전설비 고장 등으로 복구가 늦어진 인천 강화 지역 228가구는 복구작업이 진행 중에 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태풍 링링 피해 사후대책회의‘에서 "태풍으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이번 주에도 많은 비가 예보돼있는 만큼, 오래된 시설물과 옹벽·축대 등의 붕괴 우려가 있다"며 "붕괴·산사태 등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을 철저하게 시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