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4석 평화당, 소상공인 신당에 러브콜…총선연대 성사되나

정동영 "선거제 개혁 힘입어 내년 태풍의 눈 될 것"
소상공인연합회 "다른 정당과 정책 연대 가능성 열어둬"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3:14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700만 회원을 보유한 소상공인연합회가 창당을 선언하며 민주평화당과 정책 연대를 선언했다. 4석만 남은 평화당은 소상공인연합회를 끌어들여 내년 4.15 총선에서 존재감을 보이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소상공인연합회는 원내진출보다 정책연대를 강조하고 다른 정당과의 정책연대 가능성도 내비치는 등 미적지근한 반응이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5일 소상공인연합회-평화당 정책연대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 정치사에서 지역거점 정당과 계층 기반 정당이 손을 잡는 건 처음 있는 일”이라며 “선거제도 개혁과 맞물려 내년 총선 태풍의 눈이 될 거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합당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날 회견은 연대 선언”이라며 선을 그으면서도 “차근차근 신뢰를 쌓아가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총선 연대 구상으로도 해석되는 대목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동영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소상공인연합회 공동 연대 선언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5 leehs@newspim.com

정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에 기대고 있다. 앞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지난 8월 말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의결했다. 이에 따라 비례대표 숫자를 현행 47석에서 75석으로 늘리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법안은 늦어도 11월말 이후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20대 총선에 이를 적용한다면 지역구 의석 2석과 비례대표 4석을 얻은 정의당은 지역구 2석을 포함해 총 14석을 얻게 된다. 소상공인과 평화당이 총선 연대까지 이뤄낸다면 내년 총선에서도 더 많은 의석 확보가 가능한 셈이다. 정 대표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선거법 개혁 밑그림이 그려진 덕에 소상공인연합회 측도 창당이 가능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파트너인 소상공인연합회는 미적지근한 반응이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원내 진출 계획을 묻는 질문에 “원내 진입보다는 정책 반영이 최종 목표”라며 “국회의원 모두가 우리가 원하는 정책을 반영하는 대의 정치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당 눈치에 선을 그은 셈이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이날은 회견은 ‘연대’이지 합당은 아니다”라며 “다른 정당과의 정책 연대 가능성도 열려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상공인연합회는 10월 말까지 소상공인의 권익을 대변하는 정당, 가칭 ‘소상공인 국민행동’을 창당하겠다고 밝혔다. 최승재 연합회장은 “소상공인 의견을 정치권에 반영해달라고 5당을 모두 만나봤지만 진정성있게 응답해준 정당은 평화당이었다”라며 “평화당이 소상공인과 약자를 위해 체질을 바꾸겠다고 해 정책연대로 이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