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한전, '2019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컨퍼런스' 개최

발전효율 향상, 미세먼지 및 CO2배출 감소, 일자리 창출 등 효과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0:2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나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한국전력은 5일~6일까지 2일간 대전에 있는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2019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IDPP) 개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기술 개발과 관련해 국내외 기관과 산‧학‧연 간 협력체계를 갖추고, 에너지 산업 전반의 디지털 변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전력 나주 본사 [사진=지영봉 기자]

이날 행사에는 기획재정부 강승준 공공정책국장, 한전 이종환 기술혁신 본부장 등 정부 및 전력그룹사 관계자들과 국내외 발전분야 인공지능 관련 연구소, 대학, 관련기업 등 60여 개 산‧학‧연에서 4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이번 ‘전력그룹사 디지털발전소 공동 구축 프로젝트는 지난해 10월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혁신성장 대규모 협업과제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195월부터 본격적으로 컨퍼런스 개발을 추진했었다.

디지털발전소는 보일러·터빈·발전기·보조기기의 설계, 운전, 예방정비 등 전주기를 IoT, 빅데이터 플랫폼의 기술과 접목해 디지털 공간에서 형상화함으로써 운영효율을 극대화하는 최신 기술이다.

한전은 연구인력 35명을 투입해 디지털발전 기술 개발을 전담하고, 발전5, 한전KPS로부터 12명의 발전소 운영‧정비 전문가를 파견 받아 지능형 디지털발전소 구축센터를 조직할 계획이다.

한전은 디지털발전소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발전소에 적용함으로써 최적의 운전조건과 정비시점을 파악할 수 있다.

더불어 발전효율 향상과 사고의 미연 방지와 같은 산업혁신 측면의 효과 뿐만 아닌 미세먼지 저감, CO2 배출 감소 등 환경 측면에서도 큰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발전기술과 ICT 기술이 융합된 고급인력 일자리 창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 터빈·펌프 등 주요부품의 수입의존 탈피를 가속화하고,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다양한 산업플랫폼으로 확산 적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