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전남중기청,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올해 3000억원 규모 발행

4일부터 판매, 개인구매 시 최대 10% 할인율 적용
광주은행·농협등 6개 결제앱 통해 서비스 시작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박재범 기자 =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그 동안 지류·전자(카드)형태로만 판매·유통되던 온누리상품권이 4일부터 모바일로도 발행된다고 밝혔다.

모바일상품권 발행은 이번이 처음으로 올해 발행 규모는 3000억원이며, 앞으로 발행액수를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청사 [사진=광주전남중기청]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은 광주은행(광주은행 개인뱅킹), 농협(올원뱅크) 등 6개 결제앱을 통해 구매 및 결제가 가능하다. 앱에서 상품권을 구매하면 구매 금액이 포인트로 충전되며, 결제 시 결제금액만큼 포인트가 차감된다.

또한 오는 9일 도입 예정인 쿠콘(체크페이)앱을 활용하면 농협 등 6개 참여은행 뿐 아니라, 소비자가 사용하는 모든 은행계좌를 통해서도 모바일상품권 구매가 가능하다.

구매한 모바일상품권은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소비자가 가맹점에 비치된 QR코드를 결제앱으로 촬영하면 결제가 이루어지며, 모바일상품권 가맹점은 전통시장통통(www.sijangtong.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개인이 구매할 경우 2000억원 발행 시까지 10%의 할인이 적용되며, 매월 50만원까지 할인을 적용받아 구매할 수 있다.

모바일 상품권은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우선 전통시장·상점가 상인은 모바일상품권 가맹점이면 별도 수수료 없이 모바일상품권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이용금액에 대해 40% 소득공제를 제공받을 예정이다. 상품권 구매, 환전을 위해 은행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어 소비자와 상인 모두 편리하다.

또한 기명식 구매로 사용자 정보 확인이 가능하고, 사용자‧가맹점 유통량의 이상 징후를 자동추적해 부정유통 문제도 예방할 수 있다. 지류·전자(카드) 상품권에 비해 유통·관리 수수료가 낮아 예산도 절감된다.

10월부터는 ‘개인 선물하기’ 기능을 추가하는 등 모바일상품권에 대한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김문환 청장은 “소비자들은 이제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도 상품권을 쉽게 구매할 수 있다” 며 “소비자들께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편리한 모바일상품권을 많이 이용해주시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jb545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