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시라노' 박지연, 류정한·최재웅·이규형·조형균과 로맨스 호흡 "4명 다 개성 넘쳐"

  • 기사입력 : 2019년08월30일 15:47
  • 최종수정 : 2019년08월30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시라노'의 박지연이 류정한, 최재웅, 이규형, 조형균까지 네 명의 시라노와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박지연은 30일 신사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핌과 인터뷰에서 "네 명의 시라노와 함께 하는데 각자 개성이 정말 강하다"면서 4인4색 호흡을 자랑했다.

그는 "정한 선배는 그냥 선배님 자체다. 평소 모습도 굉장히 존경하는데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굉장히 큰 축복이다. 또 프로듀서다 보니 록산 캐릭터를 생각을 많이 해주셨다. 록산이 시라노를 존경하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나온다. 다정한 면이나 카리스마있는 면 모두가 평소에 지니고 계신 모습이다. 딴 사람 같다는 느낌이 전혀 안든다"고 감사한 마음을 얘기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배우 이규형, 박지연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열린 뮤지컬 '시라노' 프레스콜에서 하이라이트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2019.08.22 mironj19@newspim.com

이규형에 대해서는 "규형 오빠는 진짜 아이디어가 좋다. 오빠도 창작 공연을 많이 하셨고 시라노가 갖고 있는 위트를 잘 표현하시는 것 같다. 어쩌면 괴팍할 수도 있는 시라노의 성격을 헤어부터 다 생각하셨다더라. 매 공연 어떻게 하실지 궁금하고 기대되는 시라노"라고 말했다.

이어 "재웅 선배는 정말로 안정적이고 편안하게 느껴진다. 평소에는 정말 재밌는 분인데 제가 정말 좋아하는, 정도를 아는 분이다.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본인이 계획한 시라노를 안정적으로 정확하게 표현하신다. 첫 런스루를 하는데도 몇십번은 한 것처럼 편안하게 했다. 많이 배웠고 목소리가 정말 달콤한, 제 이상형의 목소리"라며 웃었다.

끝으로 조형균을 언급하며 그는 "형균 오빠는 '미남이시네요'라는 작품을 완전 어릴 때 같이 했다. 서로 성장해서 다시 만나니 기쁘다. 정말 노래를 잘한다. 오빠 팬클럽 이름이 정미소인데 나하나 배우와 제가 정미소를 자처하고 있다. 연령대가 잘 맞아 같이 자란 시라노와 록산의 교감도 잘 느껴진다"고 말했다.

박지연은 뮤지컬 '시라노'에서 두 남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매력적인 여인 록산 역으로 출연 중이다. 최근에는 tvN 드라마 '라이프', SBS '해치' 등에 출연하며 안방에도 눈도장을 찍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