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갤노트10’ 홀디스플레이, 화질 균일도·빛 투과율 업계 최고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증기관서 홀디스플레이 품질 인증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3:07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인증기관 유엘(UL: 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노트10+'에 사용된 홀디스플레이(올레드 패널 중간에 구멍을 가공해 카메라 렌즈를 투과시키는 기술)의 품질을 인증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UL로부터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 사용된 홀디스플레이가 화질 균일도와 빛 투과율 부문에서 업계 최고 수준을 인정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UL의 프리미엄 홀디스플레이 인정 로고 [자료=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고성능 레이저를 활용한 펀칭 기술로 디스플레이 상단부에 완전히 독립된 지름 4.7mm의 홀(Hole)을 구현했다. 홀 크기는 상반기 갤럭시 S10용 홀디스플레이보다 작고 정교하다. UL은 홀 디스플레이의 화질 균일도을 측정하기 위해 홀 주변부를 포함한 디스플레이 전면에 13개의 포인트를 지정하고 밝기와 색상의 균일도를 측정한 결과 전면 구동했을 때 98%의 색 균일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홀 부분 투과율 측정을 위해 실시된 광량(光量) 투과 테스트에서도 기존의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일한 92%의 투과율을 기록했다. 홀을 활용해 카메라가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들어왔지만 성능은 카메라 렌즈가 외부에 노출된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일하다는 의미다.

높은 화질 균일도와 투과율을 가능케 한 것은 플렉시블 올레드만의 간결한 적층구조다. 박막의 폴리이미드 기판 위에 증착된 플렉시블 올레드는 레이저를 통한 홀 가공에 유리하며 패널의 물리적 변경에 따른 픽셀 변형도 적다. 홀을 포함한 패널 상부에 윈도우 글라스가 올라가는 간결한 구조로 투과율 면에서도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와 동등한 성능을 구현할 수 있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노트10+'의 프리미엄 홀디스플레이는 기존 노치형 디자인과 달리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배치해 완벽에 가까운 풀스크린을 구현했다”며 “플렉시블 올레드와 최첨단 레이저 커팅 기술이 조합된 결과로 향후 스마트폰 디자인에 다양한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