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갤럭시노트10 시리즈, 노트9과 다른 점은

마술봉처럼 기능 크게 늘어난 ‘S펜’..셀카족 겨냥
작고 가벼운 만큼 줄어든 배터리 용량은 아쉬워

  • 기사입력 : 2019년08월08일 16:26
  • 최종수정 : 2019년08월08일 16: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더 가볍고 작고 얇아졌지만 기능은 확대됐다. 내일(9일)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가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라인업의 최상위모델 ‘갤럭시 노트10’ 얘기다. 기능을 크게 늘린 S펜의 개선이 두드러졌다.

다만 한국에는 LTE 모델없이 5세대 이동통신(5G)으로만 출시되는 점은 아쉽다. 작고 가벼워지면서 전작인 ‘갤럭시 노트9’보다 배터리 용량은 줄어들었다. 일반적으로 LTE 모델보다 5G 모델의 배터리 사용량이 많아 소비자의 불편이 우려된다.

삼성전자는 8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갤럭시 노트10 5G’ ‘갤럭시 노트10+’ 신제품 설명회를 진행했다.

앞서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 노트10 LTE’ 모델을 함께 공개했다. 하지만 서울에서 진행한 설명회엔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10 5G’ ‘갤럭시 노트10+’ 두 제품만 공개됐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삼성전자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갤럭시노트10을 선보이고 있다. 갤럭시노트10은 디스플레이 크기에 따라 2종으로 출시된다. 6.3형은 일반 갤럭시 노트10이며 6.8형은 갤럭시노트10플러스다. 갤럭시노트10은 오는 9일부터 사전예약 시작, 23일 정식 출시한다. 2019.08.08 leehs@newspim.com

◆ 전작보다 작고 가벼워져..배터리 사용시간·발열은 걱정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서 이어폰 잭과 빅스비 버튼을 없애고 전면부 카메라 홀을 최소화해 공간활용도를 높였다. 특히 마이크로 SD 슬롯도 없애 노트 시리즈에서 컴팩트함을 가장 강조한 제품이 됐다. 그 덕분에 전작보다 두께가 얇고 가로와 세로 길이 모두 줄였으며 무게도 가벼워졌다.

갤럭시 노트10보다 화면이 크고 성능이 강화된 갤럭시 노트10+도 갤럭시 노트9보다 가로와 세로 길이는 소폭 늘었지만 두께는 얇고, 무게는 더 가볍다.

화면비율은 갤럭시 노트10이 93.7%, 갤럭시 노트10+가 94.2%이다. 갤럭시 노트9는 물론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 가장 화면비율이 높았던 갤럭시S10+(92.4%)보다도 개선됐다.

갤럭시 노트9은 출시 이후 한 손으로 사용하기에 너무 무겁다는 불만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 따라 새 시리즈는 배터리 용량을 줄이고 불필요한 단자와 버튼을 줄이는 선택을 단행했다. 사용성을 높인 거다.

배터리 용량을 줄인 것이 흥행을 가르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5G 스마트폰은 LTE와 5G 신호를 동시에 찾아야 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LTE 모델보다 배터리 사용량이 1.5배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출시된 5G 스마트폰들이 공통적으로 겪은 발열문제도 우려 요인이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배터리 충전 속도를 전작보다 40% 더 빠르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30분 충전시 80% 가량 충전된다. 갤럭시S10 시리즈에서 선보인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도 넣었다.

◆ 마술봉 같은 ‘S펜’..전작보다 사용성 크게 늘어

컴팩트한 모습 다음으로 눈길을 끈 것은 S펜의 기능이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노트9은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셀카’를 즐기는 이들의 호응이 컸다. S펜의 버튼이 카메라의 셔터 역할을 해 스마트폰을 손에 닿지 않는 위치에 두고도 사진 촬영이 간편했다.

새 노트시리즈는 S펜의 블루투스 기능을 확대해 동작 인식까지 가능케 했다. ‘에어액션(Air actions)’으로 이름 붙여진 이 기능은 S펜의 버튼을 누른 상태로 좌우로 움직이거나 상하로 움직일 때 촬영모드 변경과 줌인·줌아웃이 가능하게 만든다.

이 기능을 사용해보니 전면부 디스플레이를 직접 터치해 같은 기능을 사용할 때만큼 편리하진 않았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두고 카메라를 사용해야 하는 상황에선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S펜을 이용한 노트 필기 기능도 향상됐다. 손글씨를 디지털 텍스트로 변환해 PDF부터 워드나 이미지 등 다양한 형태로 공유할 수 있다. 손글씨를 텍스트로 인식하는 능력도 나쁘지 않아 특별히 악필이 아니라면 필기체로 흘려쓴 글씨도 큰 오타없이 디지털 텍스트로 바뀌었다. 손글씨로 쓴 뒤에 색상을 바꾸거나 굵기를 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전작보다 저렴해진 가격도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 가격을 △갤럭시노트10 256GB 124만8500원 △갤럭시 노트10+ 256GB 139만7000원, 512GB 149만6000원으로 각각 책정했다. 256GB를 기준으로 갤럭시 노트10은 전작보다 10만4500원 저렴하고 갤럭시 노트10+는 4만4000원 더 비싸다.

앞서 갤럭시 노트9 출고가는 △128GB 모델 109만4500원 △256GB 135만3000원이었다. 당시 128GB 모델은 갤럭시 노트8 64GB 모델의 출고가와 같았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