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해리스 美 대사, 오늘 30대 기업 총수들과 비공개 간담회…한일 분쟁 중재 나서나

서울 전경련회관서 30대 기업 총수들 만날 듯
의제로는 한일 수출 분쟁‧미중 무역 분쟁 등 거론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08:3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0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0일 기업 총수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는다.

주한미국대사관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대사관은 "오찬은 따로 갖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6월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참석하고 있다. mironj19@newspim.com

이번 행사는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최해 마련된 자리로, 전경련을 탈퇴한 4대 기업 총수를 포함한 30대 기업 총수가 참석자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 의제로는 한일 수출 분쟁을 비롯해 미중 무역 분쟁 등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대사가 이들 의제에 대한 생각을 밝히고 기업인들과 의견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간담회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미국이 한일 수출 분쟁에 관해서 본격적으로 중재자로 나서기 시작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다만 미국 대사가 주재국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갖는 것은 한국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많이 있는 일이라는 의견도 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