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매체 "연장 만료 다가오는 지소미아 협정 폐기해야"

북한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 6일 논평서 주장
"日 경제전쟁 도발 목적은 군국주의 부활"
"日과 군사정보 공유, 얼마나 위험천만한가"
"아베에게 재침 다리 놓아주는 어리석은 짓"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09:2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북한이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한국 측에 최근 무역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폐기해야 한다고 강도 높게 촉구했다.

북한은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의 6일자 '재침의 다리를 놓아주는 매국 협정을 폐기할 때'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고 안보 협력을 논의한다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가"라며 "그야말로 아베에게 재침의 다리를 놓아주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은 수출 규제 조치로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사진=유진투자증권]

매체는 "일본의 아베 정부가 수출 규제 조치에 이어 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도 한국을 제외했다"며 "이것은 21세기판 경제침략을 전면적으로 확대한 것이고, 사실상 경제적 힘으로 우리를 무릎꿇게 해 대동아공영권을 실현하려는 군국주의 야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규정했다.

매체는 또 "아베 세력의 재침 야욕은 익히 잘 알려져 있다"며 "일본이 지금 한국을 향해 경제 전쟁을 도발한 목적도 일본 내 반한 감정을 고조시켜 군국주의 부활과 헌법개정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것임은 누구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매체는 이어 "지금 정치권과 사회 가계에서 제기되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요구는 백번 정당한 이유"라며 "아베의 다음 목표가 독도 영유권을 구실로 자위대를 한반도에 버젓이 상륙시키자는 것이 분명한데 이런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고 안보 협력을 논의한다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매체는 그러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박근혜 정권이 국민적 동의도 없이 밀실합의로 체결한 것으로 당시부터 많은 국민들이 한반도와 지역의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키는 매국협정으로 지탄해왔다"며 "오늘 일본이 적반하장격으로 경제전쟁을 선포하며 재침야욕을 드러낸 이상 긴밀한 군사협력관계를 요구하는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유지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매체는 "연장 만료시한이 다가오는 협정을 폐기하여 아베의 침략야욕을 꺾어 버리는 것이 마땅하다"며 "우리의 안보는 우리가 결정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은 그동안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에 비판적 목소리를 드러내며 동북아에서의 한미일 안보연합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북한의 선전매체 논평 역시 이같은 기조의 일환으로 한미일 동맹의 균열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