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암전', 서예지의 재발견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0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미정(서예지)은 8년째 공포영화를 준비하는 신인감독이다. 제작사의 압박에 시달리던 어느 날, 미정은 후배로부터 지나치게 잔혹해 상영이 금지된 영화에 대해 듣는다. 흥미를 느낀 미정은 실체를 추적하기 시작하고 곧 그 영화를 만든 재현(진선규)을 만난다.

재현은 미정을 만나자마자 자신의 영화를 잊으라고 경고한다. 하지만 이미 그 영화에 빠진 미정은 재현의 경고를 무시한 채 더욱 집착한다. 그리고 그때부터 이유를 알 수 없는 기괴하고 끔찍한 일들과 마주하게 된다.

영화 '암전' 스틸 [사진=TCO㈜더콘텐츠온]

영화 ‘암전’은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공포영화를 향한 애정 하나로 영화감독을 꿈꾼 김진원 감독은 자신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이 작품을 만들었다. 시나리오를 쓴 시점 역시 상업영화를 찍고 싶다는 욕망에 가득 찼던 때다. 그는 최고로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겠다는 창작자의 열망, 집착을 영화 속 두 감독에 투영했다. 

물론 방점은 ‘누가’가 아닌 ‘무엇’에 찍혔다. 김 감독은 “꿈을 이루고자 하는 캐릭터를 통해 꿈을 향한 광기를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관객은 꿈을 향한 열망과 집착이 광기로 치닫는 순간, 예측할 수 없는 공포와 마주하게 된다. 익숙한 서사의 아쉬움을 달래는 것도 이 지점이다. 

공간이 주는 공포도 크다. ‘암전’은 80년 만에 폐쇄된 전라북도 최초의 극장인 군산 국도극장에서 촬영됐다. 기존 세트장이 아닌 실제 존재하는 장소를 활용했다는 건 분명한 메리트다. 현존하는 공간이 주는 공포감은 만들어진 것이 주는 것과는 확실히 다르다. 

서예지는 이 영화 최고의 미덕이다. 극중 타이틀롤 미정을 연기한 그는 신인감독의 불안함부터 원하는 걸 얻기 위한 집요함까지 섬세하게 그려냈다. 극 후반부에는 몸을 던지는 액션 연기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재현으로 분한 진선규의 새로운 얼굴 역시 흥미롭다. 오는 15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